지역일반

군위군, 군위읍 사직1리 주민, 태양광발전시설 및 공동묘지 설치 반대 집회

군위군 군위읍 사직1리 주민들이 동네에 들어설 예정인 태양광발전 시설과 공동묘지 설치를 반대하는 집회를 벌이고 있다.
‘주민 의사는 안중에도 없는 군위군은 각성하라.’

군위군 군위읍 사직1리 주민 50여 명은 지난 6일 집회를 열고 태양광발전 시설과 특정 문중 공동묘지 설치를 반대하며 철회를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사직1리 태양광발전소와 공원묘지 허가는 주민의 의견을 무시한 행정으로 원천 무효”라고 주장했다, 특히 “마을환경을 고려하지 않고 실시한 환경영향평가 및 전반적인 허가 과정이 의문투성이다”며 허가 과정을 처음부터 끝까지 낱낱이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또 주민 반대여론에는 귀를 막고 혈세만 낭비하는 군위군의회는 즉각 해산할 것을 요구했다.

주민들은 앞으로 일어날 법적인 모든 문제는 군위군에 있으며 모든 주민이 외지로 떠나는 불행한 사태를 막고자 결사반대한다고 결의했다.

박수권 반대추진위원장은 “주민들의 의사는 무시한 채 허가를 내 준 군위군의 행정이 의혹투성이로 못 믿겠다”며 “허가 전 과정을 낱낱이 공개하고 주민들이 원치 않는 태양광발전시설과 특정 문중 공동묘지 허가를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배철한 기자 baec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배철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