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 글로벌 탄소산업 선도를 위한 협의체 출범

지역 기업, 연구기관, 대학 등 24개 기관 협력, 경북 탄소산업 활성화 다짐

경북도는 20일 도청에서 탄소산업의 전략적 육성 및 지원을 위해 지자체, 기업, 대학, 연구기관 등 24개 기관이 참여하는 ‘경북 탄소산업 혁신 협의체’ 출범식을 가졌다. 경북도 제공


경북도가 20일 탄소산업의 전략적 육성 및 지원을 위해 지자체, 기업, 대학, 연구기관 등 24개 기관이 참여하는 ‘경북 탄소산업 혁신 협의체’를 출범시켰다.

대외의존도가 높은 소재·부품·장비 기술의 국산화가 대두되고 있는 가운데 출범한 협의체는 핵심소재인 탄소소재의 수요산업 비중이 높은 도내 시·군(6개), 앵커기업(7개), 지역대학(3개), 연구기관(7개) 등 24개 기관이 중심이다.

이들은 공동사업을 발굴하고 사업화, 경북 탄소산업 활성화를 통한 소재 혁신에 나선다.

이날 출범식에서 ‘경북 탄소산업 육성 전략 2030’ 설명과 협의체 운영 및 탄소산업과 지역산업과의 융복합에 대한 협력방안 논의와 함께 탄소산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도 체결했다.

협약에 참여한 24개 기관은 △탄소산업의 체계적인 육성 및 발전을 위한 협력 △지역 탄소산업 활성화를 위한 기술·정보교류 및 장비활용 △탄소산업분야 국가 정책과제 공동개발 및 국비 사업화 지원 △지역 기업과 공동 연구과제 및 상용화 지원 등을 협력하기로 했다.

경북 탄소산업 육성 전략 2030은 △경북형 3대 전략 탄소소재부품 △탄소융합 3대 미래 선도산업 △카본 전문 기업 육성 프로젝트 △탄소특화 산업단지 활성화 △경북 탄소산업 혁신 협의체 등이다.

이는 2030년까지 탄소소재부품 제조혁신 허브로 거듭나기 위한 중장기 계획으로써 전략에 대한 연차별 세부 시행계획은 종합계획수립 연구용역을 통해 마련할 예정이다.

도는 국가 탄소산업의 발전을 위해 탄소산업 육성기반 확보의 필요성을 인식하고, 탄소산업 클러스터, 탄소상용화 인증센터(구미), 탄소설계해석센터(경산)를 국가사업으로 확정 짓는 성과를 거뒀다.

자동차부품, 섬유, 철강 등 지역주력산업과 탄소산업과의 융·복합을 통해 지역산업의 고도화를 견인해 왔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앞으로 탄소산업을 확대 육성해 경북도가 대한민국을 넘어 글로벌 소재·부품산업을 선도하겠다”며 “협의체 활성화를 통한 탄소기업 맞춤형 사업 발굴과 지원을 통해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고 일자리가 넘쳐나는 부자 경북, 행복 경북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