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일반

대구 여교사, 중학교 2학년 남학생 휘두른 주먹에 맞아 코뼈 내려앉아

대구시교육청은 지난달 24일 여교사에게 폭력을 휘두른 중2 학생을 경찰에 고발했다.


대구 모 중학교에서 2학년 학생이 수업 중 교사를 폭행해 코뼈를 부러지게 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해당 학생은 곧바로 전학 처분을 받는 한편 경찰에 고발됐다.

대구시교육청에 따르면 지난달 24일 대구 모 중학교 2학년에 재학중인 남학생이 수업 중 잠을 자는 자신을 깨우고, 교실 밖으로 나가는 것을 말리는 여교사에게 주먹을 휘둘렀다.

학생이 휘두른 주먹에 얼굴을 맞은 여교사는 코뼈가 부러지는 사고를 당했다. 피해 여교사는 병원에서 수술을 받은 뒤 현재까지 통원 치료를 하며 심리 치료까지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구교육청은 이번 사안을 심각한 교권침해라고 판단하고 가해 학생을 경찰에 고발했다.

해당 학교는 폭행이 발생한 다음날 학교교권보호위원회 심의를 열어 가해 학생에 전학 처분을 내렸다.

고발장을 접수받은 달서경찰서는 최근 가해자와 피해자를 모두 조사한 뒤 곧 기소의견으로 A군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윤정혜 기자 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정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