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골든타임 임박한 데…또다시 기상 악화

실종자 수색 ‘제2의 골든타임’ 19일까지
17일 밤 풍랑특보 예정, 수색 난항 우려

독도 소방 헬기 추락사고 18일째인 17일을 전후해 실종자 수색의 ‘제2의 골든타임’을 맞았지만, 독도해역의 기상이 또 다시 악화돼 수색에 차질을 빚을 것으로 보인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사고 발생 13일째부터 실종자가 해상에 부유하기 시작한 후 5~7일 정도 물에 뜨는 만큼, 19일까지가 실종자 수색의 마지막 기회라는 것이다.

독도 소방 헬기 추락사고 실종자 가족이 관공선과 트롤어선, 해군함 등 12척을 동원해 진행 되는 중층 수색현황표를 보고 있다. 김진홍 기자


하지만 17일 오후 늦게부터 독도해역 기상상황이 악화된다는 예보가 나오자 실종자 가족은 물론 수색당국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수색당국은 헬기 탑승자 7명 전원이 사망한 것으로 추정하고, 부유기간 마지막 골든타임까지 실종자 수색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먼저 시신이 부유해 있을 가능성이 큰 수심 30∼40m 중층 수색에 집중하기로 했다.

통상 시신이 수심 30∼40m보다 더 깊은 곳에서는 수중 압력으로 부유하기 힘들기 때문이다.

범정부현장수습지원단에 따르면 이날 청해진함과 광양함의 무인잠수정(ROV)을 이용해 동체 발견위치 남쪽과 북측 주변을 정밀 탐색 중이다.

또 관공선과 트롤어선, 해군함 등 12척을 동원해 중층 수색을 진행 중이다.

수심 40m 이내 해역에는 잠수인력 62명이, 수심 40∼50m 해역에서는 민간어선 10척과 소방청 수중 CCTV 10대 등이 실종자를 찾고 있다.

수심 50∼70m 해역은 잠수지원함과 아쿠아호 등이 투입됐고, 항공기 6대도 실종자 발견 위치를 중심으로 정밀 수색을 벌이고 있다.

최정환 해양경찰청 해양안전과장은 “추락 당시 압력을 감안하면 헬기 탑승 인원 대부분이 순간 기절했을 가능성이 큰 만큼 기체에서 탈출했을 가능성이 낮은 것으로 보고 부유 기간인 19일까지 중층해역 중심으로 수색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17일 오후 5시 기준 실종자 7명 중 기장 김모(46)씨, 구급대원 배모(31)씨, 보호자 박모(46)씨를 찾지 못하고 있다.

김현수 기자 khsoo@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현수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