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산시립박물관, 국가귀속문화재 보관·관리 위임기관 지정

경산시립박물관 전경.
경산시립박물관은 문화재청으로부터 ‘국가귀속문화재 보관·관리 위임기관’으로 지정됐다고 17일 밝혔다.

‘국가귀속문화재 보관·관리 위임기관’은 지표조사 또는 발굴조사 과정 등에서 발견 또는 발굴된 문화재 중 역사의 복원에 중요한 자료를 국가가 보관·관리하는 위임 기관이다.

국가귀속문화재 보관관리 위임기관 지정은 역사적·예술적·학술적 가치가 있어 국가가 보관·관리하기 위해 ‘국가귀속’의 대상이 되는 문화재를 위임하기 위해서다.

경산지역에서 발굴된 문화재는 종전에 중앙관서인 국립대구박물관으로 국가귀속됐다. 하지만 이번 경산시립박물관 위임기관 지정에 따라 앞으로 경산지역에서 발견 또는 발굴 문화재를 경산시립박물관에 직접 보관·관리할 수 있게 됐다.

이 같이 ‘국가귀속문화재 보관·관리 위임기관’지정으로 경산지역 문화재를 더 효율적으로 보존하고 적극적으로 활용해 지역 문화 발전과 정체성 확립에 한층 기여할 수 있게 됐다.

또 내년까지 박물관 전시유물 및 콘텐츠 전면 개편을 위한 전시물 리모델링사업과 이번 위임기관 지정에 따라 하양 양지리유적 1호 목곽묘를 비롯한 중산리유적, 임당1호분 등 중요유적 유물을 직접 국가귀속 처리할 수 있게 돼 유물 중심의 박물관 전시 개편 및 활용에 탄력을 받게 됐다.

손옥분 경산시립박물관장은 “경산시립박물관이 국가귀속문화재 보관관리 위임기관을 지정돼 경산을 넘어서 경북 대표 역사문화 박물관으로 자리 매김하게 됐다”고 말했다.

남동해 기자 namd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남동해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