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포항 CCTV관제사들 “정규직 전환해달라” 촉구

5년 만에 CCTV 2천대 ↑ 관제사 추가 고용은 0명
3~12개월 단위 근로계약 고용안정성 저하

13일 포항시청에서 민주노총 공공연대노동조합 대구경북지부가 포항CCTV통합관제센터 관제사의 정규직 전환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포항 폐쇄회로(CC)TV 통합관제센터 관제사들이 포항시를 상대로 정규직 전환을 촉구하고 나섰다.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공공연대노동조합 대경지부와 포항CCTV통합관제센터 관제사들은 13일 포항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정부가 2017년 7월 공공부문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도록 발표한 정책에 따라 포항시도 CCTV 관제사를 정규직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공공연대노조 대경지부는 “포항시는 2017년 기간제 노동자 중 103명만 정규직으로 전환했는데 이는 전체 비정규직 노동자 623명 중 16.5%에 불과하다”며 “시는 지금까지 시민 안전 업무를 담당하는 CCTV 관제사를 비롯한 민간위탁 노동자의 정규직 전환에 대해서는 어떤 계획도 내놓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포항CCTV통합관제센터에는 민간회사 2곳에 소속된 관제사 44명이 4조 3교대로 휴일 없이 CCTV 관제 업무를 맡고 있다.

2014년 통합관제센터 설립 당시 방범·교통용 CCTV가 1천300대였으나 매년 관찰 및 감시구역이 세분화되면서 최근에는 3천300대까지 늘었다.

하지만 관제사 인원은 그동안 단 1명도 늘지 않은데다 이들은 3~12개월 단위로 근로계약을 하고 있어 고용 안정성이 낮은 실정이다.

공공연대노조 대경지부 측은 포항시가 관제사의 정규직 전환을 위한 노사 및 전문가협의회 구성에 소극적인 자세를 보일 경우 오는 21일 부분파업, 28일에는 전면파업에 들어갈 예정이다.

곽대연 포항CCTV통합관제센터 분회장은 “경주와 경산 등 인근 지자체 관제사는 이미 정규직으로 전환됐고, 대구도 정규직 전환에 합의해 관련 절차를 밟고 있지만 포항만 아무런 움직임이 없다”며 “우리가 바라는 것은 용역회사 소속이 아니라 포항시 소속 무기계약 공무직으로 근무할 수 있도록 해달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웅희 기자 woon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웅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