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산시 ‘2019년도 산학융합지구 조성사업’ 공모 선정…맞춤형 교육·일자리 창출 기대

경산시청 전경.
경산시가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고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이 공모하는 ‘2019년도 산·학 융합지구 조성’ 공모사업에 선정됐다.

13일 경산시에 따르면 이 사업은 경산지식산업지구 내 교육과 연구·개발을 수행할 수 있는 대학과 연구소를 집적해 인력양성과 기술지원 등으로 산업단지 경쟁력을 높이는 사업이다.

산·학 융합지구 조성 공모에 선정됨에 따라 경산시와 대구가톨릭대학교는 6년 동안 120억 원을 지원받는다.

경산시와 대구가톨릭대는 경산지식산업지구 생활소비재 융복합산업 클러스터 내 산업단지캠퍼스와 기업연구관, 문화복지관으로 구성된 산·학 융합거점 공간을 조성하고 관련 기업 역량 강화에 나선다.

또 산·학 융합 R&D 지원 및 현장 맞춤형 인력양성, 재직자 교육을 한다. 산업단지캠퍼스에는 대구가톨릭대 4개 학부, 1개 학과 학생 520명이 이전해 수업을 받는다.

최영조 경산시장은 “대구가톨릭대와 협력해 경산지식산업지구 내 교육·연구·문화복지시설이 집적화된 산·학·연 융복합 생태계를 조성, 관련 기업 경쟁력 강화와 산업현장 맞춤형 교육을 통해 일자리를 창출하겠다”고 말했다.

남동해 기자 namd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남동해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