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달서구청, 수능 최고령 할머니 응원

지난해 수능 응시 후 수성대 입학…올해 또 도전
목표 점수인 200점 획득을 위해 취약 과목 특훈까지

이태훈 대구 달서구청장(오른쪽)과 달서구청 직원 등이 12일 2020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치르는 대구지역 최고령 응시자인 박선민 할머니(80)를 찾아 방문 격려했다.
이태훈 대구 달서구청장과 구청 직원 등이 12일 달서구 월성2동에 거주하는 2020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치르는 대구지역 최고령 응시자인 박선민 할머니(80)를 찾아 방문 격려했다.

박 할머니는 지난해에도 대구의 최고령 응시자로 대학수학능력 시험을 봤다. 이후 수성대 사회복지과에 입학해 새내기 대학생활을 경험하고 있다.

박 할머니가 올해 다시 수능에 응시한 이유에 대해 “다른 대학에 입학하는 것보다 과목당 50점씩 총점 200점을 획득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할머니의 응시과목은 영어와 국어, 과학, 한국사로 모두 4과목이다. 지난해 수능에도 과학(생물)과 한국사는 괜찮은 점수를 받았지만 국어에서 발목이 잡혔다. 그래서 올해 수능을 대비해 국어 특별 훈련을 했단다.

이태훈 구청장은 “어려운 가정형편으로 배움의 길을 포기했던 어르신이 환갑이 넘어서 독학으로 초·중·고 검정고시를 통과하면서 어르신의 도전의식은 주변 이웃들에게 본보기가 되고 있다”며 “어려운 형편 속에서도 학업에 손을 놓지 않은 어르신의 끈기와 열정에 경의를 표하며 생활에 불편함 없이 학업에 열중하실 수 있도록 항상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김현수 기자 khsoo@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현수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