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달서구민 체육시설인데 달서구청은 나 몰라

웃는얼굴아트센터 수영장 곳곳에 곰팡이
구청, 입찰받은 A 업체가 할 일
구민, 구청이 관리ㆍ감독하는 만큼 책임져야



대구 달서구민을 위한 종합 생활체육 시설인 웃는얼굴아트센터에 조성된 수영장의 관리상태가 엉망진창이 됐다. 수영장 곳곳에 곰팡이가 생겼고, 일부 이용객은 바퀴벌레까지 봤다고 할 정도로 위생에 큰 문제가 생겼지만 최종 관리 책임자인 대구 달서구청은 위탁운영 업체의 책임 탓을 하며 이렇다 할 조치를 하지 않고 있다. 이용객이 촬영한 수영장 내부에 곰팡이가 낀 모습.


대구 달서구민을 위한 종합 생활문화체육 인프라인 ‘웃는얼굴아트센터’(이하 아트센터) 수영장에 몇 달째 곰팡이가 생기는 등 관리상태가 엉망이지만, 사실상 최종 관리 책임자인 대구 달서구청은 위탁운영 업체 탓만 하며 ‘나 몰라라’해 이용객의 불편이 커지고 있다.

아트센터는 문화시설과 도서관, 수영장 등을 갖춘 공공시설로 달서구청이 건립한 후 달서문화재단에게 위탁운영을 맡겼다.

달서문화재단은 2018년부터 3년간 A 업체에게 아트센터의 수영장에 대한 운영권을 넘겼지만 이곳저곳에서 말썽이 발생했다.

수영장 곳곳에 곰팡이가 피고 타일이 깨져 있는 등 이용객이 불쾌할 만큼 지저분하게 방치되고 있지만, 청소인력 조차 없는 상황이다.

수영장 이용객 김창석(36·가명)씨는 “수영장 곳곳에 곰팡이와 녹물이 생기는 등 위생적으로도 엉망”이라며 “탈의실과 샤워실 등에는 청소 인력도 없어 머리카락이 쌓여 있고 바퀴벌레를 본 적도 있다”고 말했다.

또 “구청에 여러 차례 민원을 제기했지만 전혀 개선되지 않고 있다”고 불편을 호소했다.

어찌된 일인지 달서구청은 ‘계약상 입찰을 통해 수영장 운영권을 가진 A 업체가 할 일’이라며 뒷짐을 지고 있다. 구청이 책임져야 할 일이 아니라는 얘기다.

구청 관계자는 “계약 당시 A 업체가 샤워실과 탈의실 등 수영장 운영에 관한 직접적인 유지·보수를 하기로 했다”며 “각종 문제점을 A 업체에 전하고 시정명령을 했지만, A 업체가 이를 거부하고 있다”며 어쩔 수 없다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 했다.

이에 대해 이용객은 물론 구청 내부에서도 구청의 무책임한 대처를 지적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아트센터는 달서구청이 건립한 공공시설이며, 아트센터를 위탁운영하는 달서문화재단도 달서구청이 출연한 기관이기 때문이다.

이 같은 이유를 근거로 달서구청의 관련부서 직원은 “달서문화재단이 A 업체에게 아트센터의 일부 시설물인 수영장에 대한 운영권을 줬더라도, 달서구청이 수영장 관리에 대한 최종 책임을 회피할 수 없다”며 구청의 주장을 반박했다.

이용객들도 “최종 관리책임이 있는 구청이 이용객의 불편을 방치하면 누가 구청의 행정을 믿고 따르겠냐”고 반문하기도 했다.

이용객 등의 반발이 거세지자 달서구청 관계자는 “2020년에 아트센터 리모델링을 할 예정이다”며 “A 업체 대표에게 시정명령을 내리겠다. 또 다시 불응할 경우 구청이 직접 나서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달서구청은 내년 6~7월 웃는얼굴아트센터 수영장 개보수 공사를 시작할 예정이라고 12일 밝혔다.

김현수 기자 khsoo@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현수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