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영주 순흥농부들의 열정…‘대상 수상’으로 결실 맺다

순흥면 죽계농부색소폰, 제3회 전국 주민자치프로그램 경연대회 대상 수상

영주시 순흥면 죽계농부색소폰 동아리가 제3회 전국 주민자치 프로그램 경연대회에서 대상을 받았다. 사진은 죽계농부색소폰 동아리 연주회 장면. 영주시 제공
영주시 순흥면 죽계농부색소폰 동아리가 제3회 전국 주민자치 프로그램 경연대회에서 대상을 받았다.

이번 경연대회는 지난 1일 청주에서 개최될 예정이었지만 아프리카 돼지열병(ASF)으로 인해 동영상 심사로 대체 진행됐다.

영주 죽계농부색소폰 동아리는 전국 16개 팀과 경쟁해 영예의 대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거뒀다.

영주 죽계농부색소폰 동아리는 26명의 회원으로 구성됐다. 주민들의 자발적인 동아리로서 회원들은 생업으로 바쁜 와중에도 주 2회 이상 연습을 계속해왔다.

마을에서 수시로 연주회를 개최하고 경로당 방문 공연 등 봉사에도 힘써 왔다. 각종 행사에서도 식전공연 등 재능기부에 앞장서 주민자치 동아리의 모범이 되고 있다.

권오영 회장은 “대회 참가 신청 후 약 3개월간 매일 밤늦게까지 연습을 거듭하는 등 회원 모두가 열정을 바쳐왔기에 대상의 자격을 스스로 충분히 입증했다”며 “그 열정이 있었기에 이번 대상 수상이 더욱 뜻깊은 의미를 갖게 된다”고 말했다.

우팔용 순흥면장은 “죽계농부색소폰 동아리의 이번 대상 수상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그동안 회원들의 노력과 열정에 찬사를 보낸다. 앞으로도 순흥면을 대표하는 동아리로서 무궁한 발전을 기원한다”고 격려했다.

김주은 기자 juwuer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주은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