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 혁신벤처 액셀러레이팅 5개 기업, 글로벌 시장 진출에 교두보 마련

경북혁신벤처 액셀러레이팅 5개 기업이 9월22~지난 11일 이스라엘과 스위스, 영국 현지를 방문해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하는 성과를 거뒀다.
경북창조경제혁신센터가 경북 스타트업의 글로벌 시장 진출에 박차를 가한다.

경북센터는 ‘경북 혁신벤처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을 신설해 9월22~지난 11일 이스라엘(지난달 22∼26일 5일간)과 스위스·영국(지난 7∼11일 5일간) 현지에서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을 추진했다고 17일 밝혔다.

참가기업은 밸런스 트레이닝 운동기구와 정보통신기술(ICT)을 융합한 ‘건강한 친구’, 음파를 이용해 5분 만에 콜드브루 커피를 추출하는 ‘소닉더치코리아’, 스마트팩토리를 위한 온·습도와 압력·온도 반도체 센서 개발한 ‘이너센서’, 딥러닝 기반의 지능형 관제솔루션과 인공지능 비전검사 솔루션을 제공하는 ‘포인드’, 1시간 내 자체 모바일 상품권을 발행하는 플랫폼 개발사인 ‘플랫포스’ 등 모두 5개사다.

지난달 1차로 이스라엘을 방문한 이들은 나스닥에 상장한 창업가와 멘토들을 만나 글로벌 진출에 대한 이스라엘식 전략과 노하우를 전수 받았다. 또 현지 볼런터리 체인(VC) 투자자들과 기업들로부터 글로벌 시장 공동 진출에 대한 제안을 받기도 했다.

이달 들어 2차로 방문한 스위스에서는 경북도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해머팀을 방문해 아리엘 루디 대표에게 유럽시장 진출에 대한 다양한 노하우를 멘토링 받았다. 아리엘 루디는 스위스 스타트업의 대부로 통하는 인물이다.

이들은 또 런던에서 영국 최대 은행인 바클리즈가 운영 중인 액셀러레이터를 방문해 글로벌 핀테크 에코시스템에 접속할 수 있는 교두보를 마련하기도 했다.

김진한 경북창조경제혁신센터장은 “경북혁신벤처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을 통해 지역 스타트업이 글로벌 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좋은 발판이 마련된 것 같다”면서 “앞으로도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지역 스타트업의 글로벌 도전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류성욱 기자 1968plus@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류성욱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