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구미산단 창업 활성화를 위한 멘토-멘티 결연식

구미산단 창업 활성화를 위한 ‘멘토-멘티 결연식’이 16일 한국산업단지공단 대구경북지역본부에서 열렸다. 멘토를 맡은 기존 구미산단 입주기업들은 창업 아이템 관련 분야의 전문기술과 다양한 실무 노하우를 창업자의 눈높이에 맞춰 지원하기로 했다.
구미국가산업단지 내 창업 활성화를 위한 ‘멘토-멘티 결연식’이 16일 한국산업단지공단 대구경북지역본부에서 열렸다.

이날 열린 ‘멘토-멘티 결연식’은 구미산단의 열악한 창업환경 개선을 위해 산단공 대경본부와 경북산학융합본부가 마련한 행사다.

결연식에 참여한 멘토와 멘티는 모두 5쌍으로 멘토는 지이와 안동반가 등 기존 구미산단 입주기업이 맡았다.

이들은 창업 아이템 관련 분야의 전문기술뿐만 아니라, 창업 초기에 직접 체득한 다양한 실무 노하우를 창업자의 눈높이에 맞춰 지원하기로 했다.

산단공에 따르면 현재 경북지역 창업률은 17%, 창업기업 5년 내 생존율은 30%로 전국 최하위 수준이다. 이유는 정부, 지자체, 유관기관이 각각 다양한 종류의 창업지원사업을 수행하고 있으나 기관 간 유기적 연계가 제대로 이어지지 않기 때문이다.

윤정목 산단공 본부장은 “구미국가산단 안팎의 유관기관이 협력해 창업기업이 꾸준히 구미산단에 유입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면서 “창업기업은 중소기업으로, 중소기업은 중견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선순환의 기업성장 생태계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류성욱 기자 1968plus@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류성욱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