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정치권, 검찰 조국자택 압수수색 이후 공방 거세져

與 "잘못 수사하면 국민심판대"…한국당 "檢수사탄탄·입증자신"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왼쪽 두번째)가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의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을 압수수색한 이후 정치권의 공방이 더욱 격렬해 지고 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조 장관 개인 등의 범죄 혐의가 소명됐기 때문에 검찰의 압수수색이 이뤄진 것이라면서 조 장관의 자진사퇴를 촉구하는 동시에 더불어민주당과 청와대 등 여권에 대한 대한 공세의 수위를 한층 더 끌어올렸다.

민주당은 검찰에 대한 고강도 비판을 쏟아내면서 조 장관 관련 검찰 수사를 강하게 견제했다.

특히 검찰발(發) 피의사실 공표 상황을 문제 삼는 동시에 검찰이 조 장관 낙마를 목표로 먼지털기식 별건 수사를 하는 것 아니냐는 강한 의문을 제시했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24일 원내대책회의에서 “피의사실 공표, 별건 수사 등 잘못된 수사행태로 검찰에 국민 심판대에 오르는 일은 없길 바란다”면서 “검찰은 모든 국민이 검찰 수사 결과를 두 눈 부릅뜨고 지켜보고 있다는 사실을 명심하라”고 경고했다.

민주당은 검찰의 피의사실 공표 행위가 심각하다고 보고 경찰에 이를 고발하는 것도 적극 검토 중이다.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책임론도 제기됐다.

국회 법제사법위원인 김종민 의원은 라디오 인터뷰에서 "윤 총장이 취임사에서 말한 비례와 균형의 원칙은 헌법정신으로 얘기할 때 과잉금지"라며 "총장은 전체적으로 헌법정신에 맞는 건지, 균형이 맞는 건지 꼭 들여다보는 지휘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검찰 비판의 맥락에서 한국당의 조 장관에 대한 직무정지 가처분신청도 '정치공세'라고 일축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4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반면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검찰이 11시간 동안 압수수색 한 것은 그만큼 검찰 수사가 탄탄하게 이뤄졌고 혐의를 입증할 자신감도 높아보인다”며 “모든 상황과 정황이 조국 전 민정수석의 직접관여 개입으로 모아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을 향해서도 “여당은 (조 장관에게) 범죄 혐의가 없다는 말만 반복하는데, 한 달 내내 먼지털기식 수사에도 나온 게 없다는 인식 수준을 보이고 있다”며 “한마디로 도피성 현실 부정”이라고 비판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조국은 이제 나라 망신이 되고 있다”며 “일말의 양심이 남아있다면 더는 국민 가슴에 상처 내지 말고 즉각 자진사퇴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운데)가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연합뉴스


이창재 기자 lcj@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창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