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조국 장관 자택 압수수색, 정치권 공방...청와대 "입장 없다"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을 둘러싼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조 장관 아들의 입학 지원 서류를 확인하기 위해 23일 오전 충북 청주시 충북대 본부 입학과를 압수수색했다. 압수수색을 마친 뒤 자료를 챙겨 철수하는 검찰 수사관들. 연합뉴스


검찰이 23일 조국 법무부 장관 자택을 전격 압수수색했다.

이와 관련 정치권은 엇갈린 반응을 보이며 공방을 벌였다.

더불어민주당은 ‘먼지털기식·별건 수사’라고 반발했지만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야당은 조 장관 파면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했다.

민주당은 압수수색에 돌입에 대해 대응 방안을 살피고 상황을 예의주시했다.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조 장관 범죄 혐의점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수사를 빌미로 자신들을 관리·감독하는 법무부 장관의 자택에 직접 들어가 압수수색을 펼친 것”이라고 규정했다.

그러면서 “일명 ‘조국 일가 사모펀드’라고 불리는 코링크PE는 이미 언론 보도 등을 통해 ‘익성’이 사실상 실소유주임이 드러났다. 검찰은 사모펀드로 인해 해당 사건이 특수부에 배당된 지 한 달이 다 돼가는 시점에서 뒤늦게 ‘익성’ 압수수색에 나섰다. 참 늦다”고 꼬집었다.

민주당 내부에서는 조 장관 부인인 정경심 교수가 구속될 경우 당도 더 이상 조 장관을 향해 비호를 펼치기 어려울 것이란 의견도 나왔다.

조 장관 임명 여파로 문 대통령의 지지율이 취임 이후 최저치까지 하락하는 등 여론 악화가 예상보다 심각하다는 위기의식을 갖게 됐다고 풀이된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대안정치연대는 조 장관에 대한 즉각적인 파면을 요구했다.

한국당 김명연 수석대변인은 “검찰의 압수수색이 시기상 늦었다는 우려는 있으나 자택 내의 추가적인 증거인멸과 은닉 시도를 중단시킨 점은 다행”이라며 “인턴증명서 허위 발급, 공직자윤리법 위반, 자본시장법 위반, 학원 비리, 입시부정, 위증 등 수 없는 조국 일가의 범죄 의혹의 실체가 드러나는 초석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제 대통령이 정말 결단하셔야 한다”며 “장관의 집을 검찰이 압수 수색했는데 그 장관이 어떻게 검찰을 지휘하고 이 나라 정의를 지킬 수 있느냐”고 지적했다.

청와대는 별도의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은 채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문 대통령이 유엔총회 참석과 한미정상회담 일정을 위해 미국 뉴욕으로 출국한 가운데 청와대는 조 장관과 가족에 대한 검찰 수사 진행상황에 예민한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검찰의 조 장관의 자택에 대한 전격 압수수색이 ‘조국 국면’의 새로운 핵으로 떠오르면서 이번 주에 진행될 대정부 질문이 ‘제2의 조국 청문회’ 또는 ‘제2의 조국 대전’으로 번질 가능성도 커지게 됐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