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배가본드' 뜻과 인물관계도는 어떤 관계? 몇부작-재방송-시청률도 관심

사진=SBS '배가본드' 제공
'배가본드' 제목에 담긴 뜻과 인물관계도, 줄거리와는 어떤 상관관계가 있을까.

지난 21일 첫 방송한 SBS 금토드라마 '배가본드'는 민항 여객기 추락 사고에 연루된 스턴트맨 차달건(이승기 분)이 점점 은폐된 진실에 접근하게 됐다.

하지만 사고의 범인으로 의심되는 인물을 놓치게 되고, 차달건의 분노는 극에 달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승기의 강렬한 액션과 절절한 감정 연기를 비롯해 국정원 요원으로 분한 배수지의 극과 극 캐릭터 연기가 눈길을 사로잡았다.

'배가본드'를 향한 시청자들의 호평이 이어지며 시청률 또한 10.4%로 쾌조의 스타트를 보였다. '배가본드' 재방송 또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배가본드' 뜻은 '방랑자' 및' 유랑자'로, 영어로 'vagabond'다. 1회 오프닝에 등장했던 차달건의 모습과 어떤 연관이 있을지 앞으로 줄거리 전개에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배가본드' 인물관계도는 국정원 블랙요원인 고해리(배수지 분)와 국정원 정보팀장 기태웅(신성록 분)을 비롯해 유가족 측이자 스턴트맨 출신 차달건(이승기 분)을 중심으로 이야기가 진행된다. 또한 유도체육관 관장 박광덕이 이야기의 한 축을 담당한다.

'배가본드' 2회에서는 끝없이 펼쳐진 모로코 바닷가 한 편에 태극기를 비롯해 곰인형, 국화꽃, 손편지 등이 가득 놓여 져 있는 가운데, 차달건과 고해리를 비롯해 어두운 옷을 입은 한 무리의 유가족들이 저마다 슬픔과 원통에 가득 찬 표정으로 '바닷가 합동 추모제'를 지낸다.

절벽에서 구사일생으로 살아나 분노와 절망에 휩싸인 포효를 내질렀던 차달건이 어떻게 추모제에 올 수 있었던건지, 제롬을 눈앞에서 놓쳐버린 차달건이 어떤 선택과 행보를 보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한편 '배가본드'는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에 방송한다.

김명훈 기자 mhkim@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명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