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2019 달성 100대 피아노 콘서트’- 오는 28·29일 사문진에서 개최

임동창 예술감독과 12인의 협연자는 정기적 연습과 회의를 통해 프로그램의 기획에 동참, 이번 100대 피아노 공연의 출연진 겸 작은 연출자로서 그 활약이 기대된다. 사진은 임동창 감독 서울 연습실.


2019 달성 100대 피아노 콘서트가 오는 28∼29일 사문진 나루터에서 열린다.

올해도 어김없이 찾아온 100대 피아노는 새로운 변화를 꿈꾸며 지난 7년간 축적된 노하우와 경험을 바탕으로 지역 블록버스터 공연의 새로운 경지를 선사한다.

달성군 개청 100년을 앞두고 대구 사문진으로 한국 최초의 피아노가 유입된 것에 착안한 행사다.

2012년 첫 개최 당시 8천 명이던 관람객은 매년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해 지난해에는 6만여 명이 찾았다.

이제껏 공연에 참여한 아티스트만 해도 1천 명이 넘는다.

2019 달성 100대 피아노의 예술감독은 2012~2016년까지 5번의 100대 피아노와 함께 해 온 임동창이 다시 지휘를 맡아 그동안에 축적된 경험을 바탕으로 새로운 지평의 100대 피아노의 향연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오는 28일 첫날 공연은 피아니스트 박종훈 지휘, 배우 김태우의 사회로 피아니스트 지용·대니정, 뮤지컬 배우 홍지민, 국내 최정상 피아니스트 김영호, 김재원·유영욱·윤철희, 지역의 대표 소프라노 이윤경이 출연해 풍성하고 품격 높은 무대를 펼친다.

또 29일 둘째날 공연은 임동창 예술감독의 획기적인 연출이 돋보인다.

먼저 100인 파이니스트의 웅장함에 100인 설장구와의 협업을 더해 장대한 선율을 선보인다.

이 밖에 감성 보컬의 가수 백지영과 7080 시대의 우상이었던 ‘세시봉’(송창식·조영남·김세환)이 출연해 관객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할 예정이다.

한편 대구 달성문화재단은 지난 7월6일 ‘2019 달성 100대 피아노’에 함께 협연할 재능 넘치는 아티스트를 모집했다.

100인 피아니스트는 올해 처음으로 자체 오디션이 아닌 대구음악협회의 협조를 받아 모집을 진행했다.

김재호 기자 kjh35711@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재호기자

구교강 성주군의회 의장

구교강 성주군의회 의장 일정△구교강 성주군의회 의장은 18일 오후 2시, 가천 창천3리 경
2019-10-17 14:48:16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