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정태옥, 경상여고 가스 사고 해결 국비 확보

74명의 학생이 병원에 실려 가는 등 논란이 된 대구 경상여고 가스 누출 사고의 대책 마련을 위한 감시체계가 마련된다.

자유한국당 정태옥 의원(대구 북구갑)은 유해대기측정소 설치 및 대기질 측정용 이동식 차량·무인항공기(드론) 도입을 위한 국비예산을 확보했다고 10일 밝혔다.

정 의원은 지난 7일 경상여고 회의실에서 열린 관련 사고 대책회의에서 논의된 내용을 정부 부처 담당자들과 직접 면담을 통해 전달한 데 이어 조명래 환경부 장관 및 기재부 담당 국장과 직접 통화하고 사건의 시급성과 관련 예산 투입의 필요성을 적극 설명하는 등 긴급 예산 확보를 위해 전방위로 노력했다.

그 결과 유해대기 측정소 설치를 위한 긴급 국비 예산 3억 원을 지원받게 됐다.

또한 대구 북구청도 경상여고 내 무인자동악취포집측정기를 설치키로 했다.

정 의원은 "사안의 시급성을 감안해 현장 관계자 뿐 아니라 대책 마련에 키를 쥐고 있는 정부부처 및 기관 담당자들과 한자리에 모여 원탁회의를 한 것이 큰 도움이 됐다”며 "앞으로도 지역에 발생하는 긴급 현안은 두 발로 직접 뛰면서 해결하겠다”고 말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