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 지자체별 지속된 나눔과 기부, 사랑의 한마음으로 거듭나다

-대구지역 법적지원을 받지 못한 빈곤층 대상으로 다양한 복지 욕구 충족
-후원된 금액은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로 넘겨져 사업 실행

대구지역 각 기초자치단체가 생활이 어려운 지역 소외계층을 대상으로 사랑의 나눔 기부를 이어가고 있다. 사진은 수성구청에서 진행한 여름 김장김치 나눔 사업 모습.
대구지역 기초자치단체가 생계가 곤란한 지역 소외계층을 대상으로 사랑 나눔 기부에 앞장서는 등 따뜻한 사회를 만들기 위한 행보를 꾸준히 이어가고 있다.

지자체별로 매년 후원 모금을 통해 안정적인 사업 재원을 마련, 공적 예산 지원이 불가능한 복지 사각지대의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올해 총 지원금액만 15억 원에 달한다.

중구청은 올해 2억3천만 원을 목표 지원금으로 정하고 ‘사랑의 한 가족 연결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주요 사업은 △중구 사랑연결 △행복 케어 △해피 클린 △경로당 신문 보내기 △해피 위시 데이 △해결해 드림 △맞춤형 복지기획 등이다.

동구청은 ‘2019 행복동구 희망 드림’ 사업을 펼치고 있다. 오는 12월까지 2억6천500만 원의 지원금을 모금해 저소득 주민지원 사업을 시행한다.

중·고생 교복지원을 비롯해 행복 둥지 주거안정 디딤돌, 건강한 여름나기 냉방용품지원, 따뜻한 겨울나기 난방지원, 기타 현물 지원 등의 사업을 진행한다.

서구청도 2억6천만 원으로 ‘2019 행복서구 희망나눔’ 사업을 실시하는 등 지역 저소득층 지원 사격에 나선다.

또 일명 ‘끝전 기부’ 방식을 통해 기부를 원하는 구청 직원 일부가 뭉쳐 월급의 100원 단위를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후원하는 활동도 실시하고 있다.

남구청은 ‘2천 원 행복플러스 사업’을 통해 1억6천만여 원의 후원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이웃지킴이, 명절 저소득층 및 사회복지시설 지원, 교복 지원, 다문화센터 지원, 동절기 따뜻한 겨울나기 등 다양한 사업을 펼친다.

북구청은 1억8천만 원의 후원 금액을 모아 꿈 누리 장학금과 희망고리 잇기, 난방비 지원, 동화나라 버스도서관, 가족 힐링 여행 등의 복지 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특히 지역 아동에게 꿈과 희망을 주는 동화나라 버스도서관은 지역민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수성구청은 ‘희망수성 천사계좌’ 사업을 통해 학업, 예술, 체육 분야에 재능 있는 저소득 모범 청소년을 발굴해 지원하고 있다.

이 밖에 희망나눔위원회를 운영해 초록빛 행복친구 만들기는 물론 김장김치 나눔 및 후원자의 재능기부와 후원으로 이뤄진 가족사진 촬영과 호텔 숙식, 미용 서비스 등도 제공하고 있다.

달서구청은 올해 4억 원의 후원 지급액을 목표로 ‘2019 달서사랑 365운동’을 진행 중이다. 365운동의 세부 사업만 20여 개로 △내 손안에 운전면허 △공부방 환경개선 △만 원의 행복 보험 △연료 뱅크 △산후 돌봄 지원 △백미 지원 등의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중구청 관계자는 “모든 기부 나눔 사업 후원은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연계해 추진되고 있다”며 “기초생활보장 제도권에서 소외된 이웃을 돕기 위해 많은 도움의 손길이 오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동현 기자 leed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동현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