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주지역 올해 대풍, 오릉들에서부터 본격적인 추수 시작

주낙영 경주시장 23일 오릉들에서 특수미쌀작목반 공동 벼베기 행사 참석 격려

주낙영 경주시장과 김동해 경주시의회 부의장이 23일 오릉들에서 열린 특수미쌀작목반 벼베기 행사에 참석해 농민들과 벼베기 작업을 함께 하면서 수확의 기쁨을 나누고 있다.


경주지역 전반에 풍년 농사의 결실을 수확하는 본격적인 벼베기가 시작됐다.

경주시는 23일 특수미쌀작목반과 함께 탑동 구본철 회원농가에서 벼 베기 행사를 가졌다.

이번에 수확한 ‘조평벼’는 밥맛이 좋고 추석 전 햅쌀용으로 판매가 가능해 농가소득 증대에 좋은 품종으로 지난 4월20일 첫 모내기 이후 125일 만에 수확의 결실을 맺었다.

구본철 농민을 비롯 30농가로 구성된 특수미쌀작목반은 경주농협과 계약 재배를 통해 수확한 햅쌀 전량을 경주농협에 판매한다.

지난해에는 240t(쌀180t)을 생산해 경주농협을 통해 ‘이사금쌀’로 전국 하나로 마트와 대형유통업체에 출하했다. 특히 햅쌀 조기 출하로 일반 쌀 보다 20∼30%정도 높은 가격을 받고 있어 매년 농가 소득증대에 효자 노릇을 하고 있다.

주낙영 경주시장과 김동해 경주시의회 부의장이 23일 오릉들에서 열린 특수미쌀작목반 벼베기 행사에 참석해 농민들과 벼베기 작업을 함께 하면서 수확의 기쁨을 나누고 있다.
주낙영 경주시장과 김동해 경주시의회 부의장은 벼 베기 현장에 참석해 직접 콤바인을 이용해 벼를 수확하고 낟알 상태를 살피면서 농민들과 수확의 기쁨을 함께 누리며 격려했다.

주낙영 시장은 “농민들의 노력으로 벼농사가 잘 됐다. 시에서도 농사기술과 병충해 방제, 종자 개량 등의 농업 발전을 위한 연구를 이어갈 것”이라며 “농민들도 경주쌀을 명품 브랜드로 육성하기 위해 노력하자”고 주문했다.

강시일 기자 kangs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시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