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경북지방우정청, 미·일 배송상품 통관대행 실시

-전자상거래업체서 상품 보내면 현지서 통관대행
- 미국 아마존 입점 업체는 아마존 물류 창고까지 배송

경북지방우정청이 26일부터 국내 전자상거래 업체가 미국·일본으로 상품을 보낼 때 통관을 대행해주는 ‘우체국 통관 대행 서비스’를 시범 운영한다.

요금은 ‘전자상거래 전용 우편서비스(K-packet)’와 비슷하고 우체국 국제특송(EMS)보다 저렴한 수준이다.

K-packet은 항공 등기와 EMS의 중간 단계 배송 서비스를 뜻한다.

운송 무게는 최대 30㎏까지고 접수일로부터 5~13일 배달이 완료된다.

일본은 우체국 국제특송보다 최대 55% 저렴한 가격에 이용할 수 있다.

최대 20㎏의 무게까지 보낼 수 있고 2~3일 안에 배달된다. 착불 서비스도 이용 가능하다.

이번 서비스는 미국·일본의 온라인 쇼핑몰 업체와 국내 글로벌 쇼핑몰이 이용하면 편리한 장점이 있다.

경북지방우정청은 미국 아마존에 입점한 국내 업체 상품을 아마존 물류창고까지 배송해주는 ‘우체국 기업 화물 서비스’도 병행한다.

이용 요금은 글로벌 특송사와 비슷한 수준으로 운송 무게는 최대 30㎏이고 배송 일자는 4~11일이다.

이상학 경북지방우정청장은 “통관 대행과 기업 화물 서비스는 우체국 공적 자원과 민간 자본이 손을 맞잡은 민·관 협업 시스템이다”며 “이번 서비스를 통해 전자상거래 업체가 미국·일본의 해외 운송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동현 기자 leed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동현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