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연예일반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결말은? 박민지 종영 소감서 언급

사진=채널A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배우 박민지가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결말과 관련한 이야기를 꺼내 눈길을 끌었다.

박민지는 24일 채널A 금토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마지막회를 앞두고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이 어떤 결말을 맺을지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전하며 감사인사와 더불어 결말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박민지는 극중 통통 튀는 매력과 쾌활한 성격의 분위기 메이커 고윤아 역을 맡았다. 어찌보면 순진하기까지한 창국(정상훈 분)의 현실을 꿰뚫는 고민 상담가이자 고달픈 현실 한 켠에 해서는 안될 짝사랑을 품은 청춘을 연기했다.

그는 "윤아는 정말 쉽지 않은 캐릭터였기에 더 조심스럽게 다가가고 표현하려고 노력했다. 그만큼 배우로서 한 단계 더 성장하는 기회가 됐던 것 같다"고 전했다.

지난 방송에서 지은(박하선 분) 문제로 충격에 빠진 창국을 걱정해 찾아간 집에서 깜짝 사랑고백을 하며 충격을 선언한 바, 과연 윤아의 짝사랑이 어떤 결말을 맺을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한편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은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에 방송한다.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명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