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유승민, 조국 후보자 딸 의혹 관련 입시 부정 청문회 열어야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대구 동구을)은 22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논문 제1저자 등재과정’ 의혹과 관련, “법무장관 인사청문회가 아니라 입시 부정 청문회를 열어서 모든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유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논문 의혹에 대한 가장 큰 죄는 성실하게 노력하는 사람들의 꿈을 짓밟은 것이다. 특권과 반칙이 노력과 실력을 짓밟은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유 의원은 “논문 쓰기가 그리 쉬운가. 경제학을 공부하고 박사 학위를 받은 뒤 13년 동안 KDI에서 논문과 보고서를 썼던 나로서는 한 편의 논문을 완성하는 일이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를 안다”며 “외고 학생이 인턴 2주 만에 의학 논문의 제1저자가 된다는 것은 경제학과 병리학이 얼마나 다른지는 몰라도 학문의 세계에서는 불가능한 얘기”라고 비판했다.

이어 “지금도 수많은 대학원생이 지도교수가 끝에 공저자로 이름을 올려주면 너무 감사하고, 공저자로 이름을 못 올려도 항의해볼 엄두도 못내는 게 현실”이라며 “로또를 연달아 세 번 당첨될 확률도 안되는 불가능한 요행의 연속이라는 이런 말을 믿으란 것은 국민을 개돼지로 보는 것”이라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학교 다녀본 학생이면 자녀 입시를 겪어본 학부모면 다 안다. 부정, 불법, 비리가 없었다면 불가능한 일”이라며 “이 나라에 법과 정의, 원칙과 상식이 살아 있다면 이 문제는 그냥 넘어갈 수 없다”고 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