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조국 후보자 처신에 대해 TK 여당도 비난 목소리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TK(대구·경북) 지역 여당에서도 조 후보자 처신에 두고 비난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각종 의혹에 대한 조 후보자의 해명 시기를 두고는 인사청문회 전후로 의견이 엇갈렸다.

남칠우 대구시당위원장은 22일 기자들과 만나 “조 후보자가 각종 의혹에 대해 법적인 문제가 없다는 식으로 일관하는데 듣기가 거북했다”며 “매우 답답하고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어 “법적인 문제를 떠나 국민 정서에 거슬리는 부분이 있다는 점을 인정해야 한다”며 “조 후보자가 잘못된 점은 시인하고 반성하는 태도를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익명을 요구한 한 지역위원장도 “조 후보자가 현재 제기되는 각종 의혹들에 대해 무조건 가짜 뉴스라고 얘기하고 있지만 조 후보 딸과 관련된 의혹은 나조차도 의심이 들만 하다”며 “총선을 앞두고 민주당 이미지만 나빠질까봐 걱정이다”고 했다.

조 후보자의 해명 시기에 대해서는 ‘하루빨리 해명해야 한다’와 ‘청문회가 열릴 때까지 기다려야 한다’로 나뉘었다.

서재헌 대구동구갑 지역위원장은 “조 후보자에 대한 국민들의 허탈감과 박탈감이 날로 심해지고 있다”며 “상황이 더 심각해지기 전에 직접 해명하는 시간을 가져야 한다”고 했다.

이어 “한국당이 조 후보자에 대해 다양한 의혹을 제기하고 있지만 이를 뒷받침할 증거자료는 없다. 가짜 뉴스가 더 많다는 반증”이라며 “제기되는 의혹들에 대해 진짜와 가짜를 가려내는 작업을 조 후보자가 하루빨리 해야 한다”고 했다.

반면 홍의락 의원(대구 북구을)은 “조 후보자에 대한 해명은 청문회를 통해 해야 한다”며 “한국당이 제기하는 모든 의혹들의 진위여부를 하루빨리 가리고 싶다면 한국당은 청문회를 미루지말고 지금이라도 열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