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경북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의원들, 日 방사능 오염수 방류' 중단 촉구 성명서



경북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의원들이 도의회 기자실에서,日 방사능 오염수 방류' 중단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경북도의회가 일본의 재앙적 방사능 오염수 방류' 중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경북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들은 22일 성명서를 통해 “일본 정부가 방사능 오염수의 저장용량 한계를 이유로 태평양에 방류하겠다는 것은 얄팍한 거짓 논리에 불과하다”며 “이는 인류에 대한 중대한 범죄행위인 만큼 일본정부는 고준위 방사능 오염수 방류 시도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이들 의원들은 “도쿄전력은 후쿠시마 원전사고 직후인 지난 2011년 4월 방사능 오염수 1만톤 이상을 무단 방류한 것을 시작으로 2012년 9월에도 방사능 오염수를 추가 방류하는 등 의도적으로 방사능 오염수 유출을 시도해 왔다”고 지적했다.

또 “1990년대 러시아 정부가 액체 방사능 물질을 방류하려고 했을 당시 이를 가장 강력하게 반대한 국가가 일본이었다”며 “두 얼굴의 일본 정부 모습에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꼬집었다.

이들 의원들은“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사고와 오염수 처리에관한 모든 정보를 대한민국 정부와 국제 사회에 성실하고 투명하게 공개하고 객관적인 검증을 수용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경북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의원들은 “정부는 일본의 방사능 오염수 방류에 대한 모든 상황을 점검하고 강력하고 단호하게 대응하라”며 “경북도의회는 300만 도민과 함께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단호하게 맞설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형규 기자 kimmark@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형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