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포항 수돗물 필터 변색 원인 수도관 퇴적 ‘망간’

포항 수돗물 민간전문조사단 조사결과 발표

포항 수돗물 민간전문조사단장인 서정인 영남대 교수가 포항시청에서 수돗물 필터 변색물질 성분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포항 수돗물 필터 변색 원인은 수도관에 퇴적된 망간 때문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포항 수돗물 민간전문조사단은 22일 포항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민원 발생지역에서 수거한 수도꼭지 필터와 저수조 침전물 성분을 한국수자원공사에 맡겨 조사한 결과 망간이 43.5~49.0%로 가장 높게 검출됐다고 밝혔다.

알루미늄은 28.9~30.4%, 이산화규소가 7.4~8.9%로 뒤를 이었다.

조사단은 먹는물 기준(0.05㎎/ℓ) 이하 망간이 수도관로에 지속해서 퇴적해 있다가 유량·유속 변화와 계절적 요인으로 유출된 것으로 결론을 내렸다.

조사단 관계자는 “미네랄 일종인 망간은 지표수에 존재하는 물질로 입자화되면 수돗물 색깔은 바꿀 수 있으나 농도가 수질기준보다 적으면 마시는 데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설명했다.

조사단은 문제 개선을 위해 계속 관을 씻어내고 저수조 급배수 패턴을 개선하며 관로 개량을 통해 수돗물 정체구간을 해소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수돗물 필터 테스트를 통해 개선 상황을 관찰하고 저수조 청소 주기를 재조정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중장기 개선책으로는 오천읍에 배수지를 신설해 물을 공급하는 한편, 누수율 저감 및 탁도 관찰 시스템을 마련하고 노후 배관을 개선할 것을 제안했다.

포항시 남구 일원에서는 이달 초부터 최근까지 수도꼭지나 샤워기에 설치한 필터가 며칠 만에 검붉게 변하고 물티슈를 물에 몇분간 대면 얼룩이나 찌꺼기가 묻어나온다는 신고가 이어졌다.

포항시에는 지난 10일부터 이날 현재까지 남구 오천읍을 중심으로 상대동과 동해면, 대잠동 등 유강정수장 수계지역에서 1천 건이 넘는 민원이 들어왔다.

포항시 관계자는 “지역 내 각 정수장은 망간을 염소로 산화시켜 제거한 뒤 수돗물을 공급하고 있다”며 “최근 민원지역 수돗물 111건을 경북도보건환경연구원 등 공인수질검사기관에서 검사한 결과 모두 수질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김웅희 기자 woon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웅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