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일반

영양군, 3년째 이어온 우정 어린 선행



영양 수비중학교 21회 졸업생들로 구성된 미선이 작은 장학회가 고인이 된 친구의 자녀를 위해 매년 장학금을 지급해 귀감이 되고 있다.
고인(故人)이 된 친구의 남겨진 가족을 위해 3년째 경제적 도움을 주고 있는 동화같은 이야기가 전해져 주변 사람들의 마음을 훈훈하게 만들고 있다.

주인공은 영양 수비중학교 21회 졸업생 22명이 만든 장학회. 장학회는 지난 2015년 갑작스러운 사고로 세상을 떠난 친구의 남겨진 자녀를 위해 동기들이 자발적으로 결성됐다.

2016년부터 현재까지 어려운 형편에도 불구하고 십시일반 정성을 모아 친구의 자녀가 학업에 열중할 수 있도록 매년 300여만 원을 지원해 주고 있다.

조만석(수비면사무소 근무) 장학회장은 “유년시절을 같이 보낸 친구의 가족을 돕는 일은 당연한 일이다. 회원 모두가 한마음이 돼 친구를 잊지 못하는 아쉬움을 표현하는 것일 뿐이다”며 “먼저 간 친구가 하늘에서 자녀 걱정을 조금이나마 덜고 편히 쉬면 좋겠다”고 했다.

배운석 수비면장은 “친구들의 우정과 따뜻한 마음에 감동을 받았다. 장학회 회원 모두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따뜻한 마음이 전달돼 모두가 행복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황태진 기자 tjhwan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황태진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