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유승민 의원, “문 대통령 취임사 위선 증명...조국 법심판대 세워야”

바른미래당 유승민(대구 동구을) 의원이 21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지명 철회를 촉구했다.

유 의원은 이날 각종 의혹에 휩싸인 조 후보자에 대해 “대통령은 당장 법무부장관 후보자 지명을 철회하고 그를 법의 심판대에 세워야 한다”며 “이건 국민의 명령”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 대통령이 취임사에서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며, 결과는 정의로울 것”이라고 언급한 것을 지적하며 “지금 법무부장관 후보자에 대해 제기되는 의혹들은 대통령의 평등, 공정, 정의가 가증스러운 위선이었음을 증명하고 있다”며 비판했다.

그는 “장관 후보자를 지명한 사람은 대통령 본인”이라며 “이런 자를 민정수석에 앉혀 지난 2년간 수많은 인사 참사를 불러온 것도 모자라 이제는 법을 집행하는 장관 자리에 두겠다는 것이냐”고 결자해지를 요구했다.

유 의원은 “만약 대통령이 임명을 강행한다면 이 정권은 걷잡을 수 없는 국민의 저항에 직면하고 몰락의 길을 걷게 될 것임 을 경고한다”며 다시 한 번 문 대통령에게 ‘대통령만이 할 수 있는 결단’을 촉구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