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광복절 맞아 지역 내 태극기 2만5천여 기 휘날린다

대구시청 주변에 설치된 태극기 바람개비.
대구시가 제74주년 광복절을 맞아 나라 사랑 태극기 달기 운동을 펼친다.

13일 대구시에 따르면 국권 회복을 경축하고 시민 화합 및 나라 사랑 정신을 드높이기 위해 광복절 전날인 14일부터 시 전역 주요 지점 및 가로변 등에 태극기 바람개비를 설치하고 2만5천여 기의 태극기를 게양한다.

특히 광복절 경축식이 열리는 문화예술회관 주변에는 행사 당일 태극기 임시게양대 100여 기를 설치, 태극기와 함께 광복절의 진정한 의미를 되새길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시민들의 자발적인 태극기 달기 운동 독려를 위해 시와 구·군청 등에서는 각급 기관 홈페이지 홍보 배너 게시, 대형 거리전광판 태극기 달기 안내문 게재, 공동주택(아파트 등) 안내 방송 및 각급 학교 태극기 달기 교육 등도 추진하고 있다.

태극기는 공공기관의 경우 24시간 게양하고, 각 가정과 민간단체 및 기업에서는 오전 7시부터 오후 6시까지(24시간 게양도 가능) 게양하면 된다.

태극기 게양 위치는 밖에서 바라봤을 때 단독주택은 대문의 중앙이나 왼쪽, 공동주택은 앞쪽 베란다의 중앙 또는 왼쪽에 달면 된다.

진광식 대구시 자치행정국장은 “국경일과 기념일에 전 시민이 태극기 달기를 생활화할 수 있도록 홍보하겠다”고 말했다.

김지혜 기자 hellowis@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지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