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시내 곳곳 반일시국 통 '얌체' 홍보 불법현수막 눈쌀

-대구 시내 도로변 곳곳 정치인 불법현수막 걸려
-내년 4월 있을 총선 앞두고 예비후보들 이슈에 이름 알리기 나서
-정치인 불법현수막 구청 단속도 지지부진해

대구시내 도로변 곳곳에 반일 감정 관련 문구가 적힌 불법현수막이 무분별하게 게시돼 있다. 사진은 5일 남구 안지랑네거리에 정치인인 내건 불법현수막 모습.
대구시내 곳곳에 국민들의 반일 감정을 이용한 '얌체 홍보’ 불법현수막이 무분별하게 게시돼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

대부분 ‘일본 정부는 수출규제 즉각 중단하라’, ‘추경훼방은 친일·친아베 행위’ 등 최근 이슈되는 반일 관련 문구와 함께 소속 정당과 이름을 표기, 한일 경제 상황을 정치적으로 악용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5일 오전 10시30분 남구 안지랑네거리. 횡단보도 앞에는 보기만 해도 답답한 느낌이 들 정도로 현수막들이 무질서하게 걸려 있었다.

횡단보도 앞에서 신호를 기다리던 김자영(45·여·남구 봉덕3동)씨는 “일본의 ‘화이트리스트(수출 심사 우대국) 한국 제외’ 조치 이후 길거리가 보기 흉해졌다”며 “며칠째 걸려 있는 것 같은데 빨리 철거했으면 한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안지랑네거리에 이날 내걸린 현수막 5개 모두 정치적인 구호였으며, 이 중 3개가 특정정당이 내건 것이었다. 뿐만아니라 대구지역 주요 네거리 곳곳에 일본의 우리나라 화이트리스트 제외 관련 정치인 및 정당이 표기된 현수막 한 두개씩이 내걸려있었다.

이처럼 때아닌 ‘현수막 정치’가 연출되고 있는 것은 내년 4월 총선을 앞두고 예비 후보자들이 특정이슈를 이용해 이름 알리기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경제 위기 상황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것은 정치적 불확실성을 더욱 키우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는 지적이다.

주민 최지훈(28·남구 대명동)씨는 “지난주부터 갑자기 거리에 정치인들 현수막이 내걸리고 있다”며 “국민들의 반일 감정을 홍보의 기회로 악용하는 것 같아 씁쓸하다”고 말했다.

남구청 관계자는 “현재 걸려 있는 정치인 및 정당 현수막은 대부분 신고가 되지 않은 것으로 곧 철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정게시대가 아닌 곳에 게시된 현수막은 모두 불법이다.

이승엽 수습기자 syle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승엽기자

대구경실련, “중앙지하상가 점포 전대차 금지해야”

대구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하 대구경실련)은 16일 성명서를 내고 대구시가 사회기반시
2019-10-16 16:50:04

우리복지시민연합, 대구시 미세먼지 대응 비판

우리복지시민연합이 대구시의 미세먼지 대응체계를 비판하며 조속한 대책마련을 촉구했
2019-10-15 17:00:52

국내 할로겐화합물 설비 기준 ‘엉터리’, 시민단체 대책마련 촉구

지역 시민단체가 할로겐화합물 가스소화설비의 국내·외 기준이 엉터리라며 정부차원
2019-10-14 16:50:10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