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 농식품 수출 올 상반기 21.8% 증가

올 상반기 경북의 농식품 수출이 지난해 2억2천210만 달러보다 21.8% 증가한 2억7천49만 달러를 기록했다. 사진은 포도 수출 성장세를 주도하고 있는 샤인머스켓. 이달 본격 출하돼 하반기 수출 상승세가 기대된다.


올 상반기 경북의 농식품 수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1.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신남방정책과 중국시장 회복세에 힘입은 것으로 풀이된다.

경북도는 1일 “올 상반기 경북도 농식품 수출액이 2억7천49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 2억2천210만 달러보다 4천839만 달러(21.8%)가 증가했다”고 밝혔다.

농림축산식품부가 지난달 초 발표한 올 상반기 국내 농식품 전체 수출은 32억8천9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0.3% 감소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경북도에 따르면 올 상반기 가장 큰 폭으로 수출이 증가한 품목은 배추로, 162만달러를 수출, 전년(69만 달러) 대비 133.2%가 증가했다.

참외는 135만 달러를 수출해 전년 대비 106.5%, 김치는 653만 달러를 수출해 전년 대비 43.6%가 각각 증가했다.

국가별로는 싱가포르가 참외, 사과, 포도 등이 늘어 51.5% 증가했고, 전통 수출시장이던 미국이 26.1%, 박항서 감독과 한류 열풍이 불고 있는 베트남은 19.9%, 사드 갈등에서 완전히 회복한 중국도 9.5% 늘었다.

지난 한해 경북의 농식품 수출은 5억3천300만 달러로 2017년에 이어 2년 연속 5천억 달러를 돌파했다.

경북도는 미국, 일본 등 전통적 수출시장에 대한 한계 극복을 위한 수출다변화와 신상품 개발로 양파, 샤인머스켓, 배 등이 출하되는 하반기에도 이같은 수출 증가가 이어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특히 신남방정책국가 수출액은 2015년 말 3천500만 달러 선이었으나 지난해 말 7천만 달러를 넘어 3년 사이에 수출 규모가 200% 성장했고 외교갈등이 해결된 중국시장은 지난해 67.7% 늘며 6천500만 달러를 기록해 수출 시장 2위로 발돋움했다.

뿐만 아니라 대표적인 수출신상품인 샤인머스켓은 경북의 포도수출 1번지로 자리잡았다.

2013년 40만 달러 수준이었던 경북의 포도수출은 이달 샤인머스켓 수출 시작을 계기로 지속적으로 증가해 2016년 300만 달러, 2017년 600만 달러를 가볍게 넘어 지난해 1천말 달러를 돌파, 지난해 국내 포도수출의 75.2%(1천45만 달러)를 차지했다.

김종수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농식품 수출은 단순한 숫자상의 의미를 넘어 소량의 수출로도 국내 농산물 가격안정에 크게 기여하는 유통의 안전장치와 같다”며 “하반기 베트남, 싱가포르 등 동남아시아 지역에 집중적인 마케팅 활동으로 수출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