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포항 영일만항~중국~러시아 컨테이너 신규항로 개설

연간 1만2천TEU 화물 처리 예상

지난달 31일 포항시청에서 열린 영일만항 신규 정기항로 개설 협약식에서 참석자들이 협약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포항 영일만항에서 중국과 러시아를 오가는 신규 컨테이너 항로가 개설됐다.

1일 포항시에 따르면 장금상선은 2일부터 1만t급 컨테이너선 2척을 투입해 포항 영일만항과 중국 상하이항,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항을 왕복하는 주 1항차 정기상선을 운항한다.

시는 앞서 지난달 31일 시청에서 이강덕 포항시장, 임상섭 장금상선 상무, 김진규 포항영일신항만 대표, 배태하 포항항만물류협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정기항로 개설 협약을 맺었다.

장금상선은 지난 2011년부터 영일만항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항 직항로를 운항하고 있다.

2017년부터 2018년까지는 영일만항을 기점으로 한 동남아노선에 상선을 투입하기도 했다.

이번 항로 개설에 따라 영일만항을 기점으로 중국, 러시아, 일본, 동남아 등 7개국 25개 항에 주 7항차로 직항노선이 연결된다.

포항시는 이번 중국·러시아 항로 개설로 자동차와 철강, 나무 펠릿 등 연간 약 1만2천TEU(1TEU는 20피트 길이 컨테이너 1개) 화물을 처리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항로 다변화와 항차 수 확대를 통해 영일만항 운송 경쟁력을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웅희 기자 woon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웅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