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시내버스 정류장, 에어송풍기로 더위 날린다

올해 약령시 앞 등 16개 정류소 24대 확대
폭염 대비 시내버스 대기승객 이용 편의 제공

대구시는 시내버스 정류장 16곳에 에어 송풍기 24대를 설치해 오는 9월 말까지 운영한다. 사진은 경상감영공원 앞 정류장에 설치된 에어 송풍기.
대구시가 시내버스를 기다리는 승객의 더위를 식혀줄 수 있는 ‘에어 송풍기’를 정류장에 추가로 설치했다.

대구시는 26일까지 시내버스 정류장 16곳에 송풍기 24대를 추가로 설치해 오는 9월 말까지 운영한다.

송풍기를 설치한 곳은 시내버스 이용객이 많은 약령시 앞과 건너편, 경상감영공원 앞과 건너편 등 대중교통전용지구 주변 정류장 4곳 등이다.

앞서 지난해 동대구역 앞과 건너편 정류장에 송풍기 10대를 설치, 시범 운영했다. 시민들의 반응이 좋아 올해 약령시 앞 등에 추가로 설치한 것이다.

송풍기는 정류장 내 설치된 작동 스위치를 누르면 3분간 작동 후 자동으로 멈춘다.

위에서 아래 방향으로 바람을 순환시켜 시내버스 대기 중 체감온도를 낮춰 줄 수 있다.

시민들의 호응도와 설치 효과 등을 검토해 2020년 확대 설치를 검토할 계획이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