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한국당, 문 정부 친노동·탈원전 대전환 촉구

문 정부 중점 정책기조 비판

자유한국당 박맹우 사무총장과 의원들이 23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문재인 정부의 야당탄압 수사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곽상도, 심재철 의원, 박맹우 사무총장, 권성동, 염동열 의원.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23일 소득주도성장과 탈원전으로 대표되는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 대전환을 촉구하기 위한 강도높은 정부 실정 비판 행보를 가속화했다.

대안을 제시하는 토론회와 세미나를 통해서다.

한국당은 이날 국회의원회관에서 △경제대전환위원회, 노사의식 및 관행 대전환 △문재인 정권 망국적 에너지정책 이대로 좋은가 △경제성장과 공존하는 복지, 그 해법 등 토론회 및 세미나를 열고 문 정부의 경제정책 대전환을 촉구했다.

이날 열린 세미나들은 경제대전환위원회 분과위원회가 추진했다. 노사의식 및 관행 대전환토론회 경우 '자유로운 노동시장 분과위, 경제성장과 공존하는 복지, 그 해법 세미나는 지속가능한 복지 분과위원회가 진행했다.

지난 6월 초 출범한 '2020 경제대전환위원회'는 내년 총선 승리를 위한 정책생산과 대안정당화 작업의 구심점이 될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고 있다.

한국당이 경제 전문 대안 정당이라는 점을 강조해 내년 총선을 앞두고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겠다는 포석인 것으로 분석된다.

이날 나경원 원내대표가 참석한 노사의식 및 관행 대전환 토론회에선 친노동 일변도 정책 기조를 전환해, 노동개혁 및 선진적 노사관계를 구축해야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황교안 대표도 ‘2020 경제대전환위원회 경제성장과 공존하는 복지, 그 해법’ 세미나에 참석했다.

나 원내대표는 “2020 경제대전환위원회가 다루는 여러 주제 중에서도 가장 핵심 분야는 노동 분야”라며 “그동안 (문재인) 정부의 노동정책은 소위 민주노총으로 대변되는 강성 귀족 노조를 위한 노동정책”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직된 노사문화, 기업규제 등 때문에 우리 대한민국 경제가 고비용·저효율구조로 고착화되고 있다”면서 “대부분의 근로자들을 위한 노동정책으로 바뀌어야 한다. 4차 산업혁명 시대 맞는 노동정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창재 기자 lcj@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창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