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알려왔습니다



본보 지난 7월 16일자 5면 대구 햇볕 쨍쨍한데도 바람 불어 안 펴지는 ‘스마트 그늘막’ 제목의 기사와 관련 해당 회사는 ‘스마트 그늘막’은 기존 수동형 그늘막과 다른 첨단시설 장비가 내장이 되어 있는 제품으로 현재 설치 지역에서 바람이 7㎧가 되면 자동으로 감지되어 시민 안전을 위해 자동으로 접어지는 시스템으로 7㎧ 바람이 지속되지 않으면 20분간 지속 후 자동으로 펼쳐진다고 알려왔습니다.

김종엽 기자 kimj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종엽기자

(반론보도)경북관광공사 ‘보문단지 상가 입찰과정 담합의혹’ 관련

본 신문은 지난 10월21일자 2면에 “경북관광공 보문단지 상가 입찰선정 업체와 담합 의
2019-11-18 07:00:00

본사손님

▲류희림 경주세계문화엑스포 사무총장김종엽 기자 kimjy@idaegu.com
2019-10-15 14:28:19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