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알려왔습니다



본보 지난 7월 16일자 5면 대구 햇볕 쨍쨍한데도 바람 불어 안 펴지는 ‘스마트 그늘막’ 제목의 기사와 관련 해당 회사는 ‘스마트 그늘막’은 기존 수동형 그늘막과 다른 첨단시설 장비가 내장이 되어 있는 제품으로 현재 설치 지역에서 바람이 7㎧가 되면 자동으로 감지되어 시민 안전을 위해 자동으로 접어지는 시스템으로 7㎧ 바람이 지속되지 않으면 20분간 지속 후 자동으로 펼쳐진다고 알려왔습니다.

김종엽 기자 kimj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종엽기자

대구일보 손님

▲정규호 대구지방국세청 성실납세지원국장 ▲강대일 〃 조사2국장 ▲강영구 수성세무서
2019-07-18 15:38:48

본사손님

▲우중본 대성에너지 대표이사 사장 ▲박종률 〃C&M본부 본부장 ▲박재락〃PR팀장김종엽
2019-04-02 15:24:13

범어네거리에서, 표류하는 지역 현안…암울한 대구·경북

김종엽 편집부국장 겸 사회1부장춘래불사춘(春來不似春)이라는 말이 있다. 봄이 와도 봄이
2019-03-11 20:00:00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