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신용보증기금, 상반기 보증연계투자 257억 원 지원

민간투자 어려운 지역 창업기업에 집중 투자
올해 모두 600억 원 지원해

신용보증기금(이하 신보)은 보증이용기업 중 성장이 유망한 38개 기업을 선별해 올해 상반기 보증연계투자로 257억 원을 직접 투자했다고 17일 밝혔다.

신보는 올해 상반기에 수도권에 집중된 민간 투자자와 접촉기회가 적은 지방소재기업, 투자리스크가 큰 창업초기기업 등 민간투자시장에 접근이 어려운 기업을 대상으로 적극적인 지원을 했다.

이에 따라 올해 상반기 보증연계투자금액 중 지방소재기업에 대한 지원비중은 50.2%인 129억 원이다.

창업초기 기업에 대한 지원 비중은 73.5%인 189억 원에 달했다.

신보는 올해 말까지 모두 600억 원의 보증연계투자를 지원할 예정이다.

2005년 시범 도입된 후 2014년 상시제도로 정착한 보증연계투자는 지금까지 모두 318개 기업에 모두 2천423억 원이 투자됐다.

이중 올해 상반기 24개 기업이 381억 원의 민간투자를 유치했다.

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종윤기자

대구·경북지방중소벤처기업청, 백년가게 11개 추가 선정

대구·경북지방중소벤처기업청(이하 대경중기청)이 19일 11개의 소상인 업체를 ‘백
2019-09-18 15:44:14

이월드, 3년간 직원 체불임금 ‘1억5천여만 원’ 달해

아르바이트생 다리 절단 사고로 물의를 일으켰던 이월드가 전·현직 노동자 2천500여
2019-09-17 17:35:08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