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영양 일월·수비초 심장이 바운스 바운스~ 1+1 작은 학교 이야기



영양 일월초와 수비초 학생들이 대구 아쿠아리움에서 현장체험을 하며 교과서에서 느낄수 없었던 생생한 현장감을 즐기고 있다.
영양 일월초와 수비초가 10일 농산어촌 공동 교육과정 운영의 일환으로 대구에 있는 트램폴린파크와 아쿠아리움 체험학습에 나섰다.

이번 체험학습은 일월초 전교생(47명)과 수비초 전교생(33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학생들은 트램폴린파크에서 단순한 놀이에 그치지 않고 넓은 장소에서 교육과 놀이, 체험, 운동을 하며 즐거움뿐만 아니라 오감 자극과 신체 발달 및 협동심을 함양했다.

대구 아쿠아리움에서는 커다란 상어와 바다거북, 작은 불가사리, 해마에서 가오리까지 다양한 바다친구들을 가깝게 볼 수 있었다.

또 수달 간식주기, 푸른바다의 인어, 아쿠아 버블쇼 등 직접 만지고, 느끼고, 생물과 교감하는 체험을 통해 교과서에서 느낄 수 없는 생생한 현장감을 느꼈다.

일월초 1학년 김모 학생은 “내가 좋아하는 친구들과 트램폴린도 실컷 타고 책에서만 보던 바다친구들을 가까이서 보니까 심장이 벌렁벌렁거렸어요. 할머니, 엄마, 아빠랑 같이 오고 싶어요”라고 소감을 말했다.

황태진 기자 tjhwan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황태진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