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문경 올해 상반기 교통 사망사고, 전년 동기 대비 75% 감소

올해 상반기 문경에서 발생한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지난해보다 큰 폭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문경경찰서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교통사고로 숨진 보행자는 1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4명)보다 약 75% 줄었다.

이는 경북지역에서 울릉을 제외하고, 두 번째 감소한 수치다.

사망자는 고령자가 7명으로 가장 많았고, 어린이 교통사고 사망자는 한 명도 발생하지 않았다.

사망사고 유형은 '차 대 사람' 사고가 3건, '차 대 차' 사고 3건 등의 순이다.

문경에서는 지난 2018년 12명, 지난해 10명 등 교통사고 사망자가 감소하고 있다.

문경경찰서는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찾아가는 교통안전교육, 장날 파출소, 교통안전 시설물 1천431개소·교차로 정비·개선을 하는 등 교통사고 예방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김창수 경비교통과장은 “앞으로도 시민들의 안전을 위한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노력은 물론 시민들의 선진 교통문화 정착에도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형규 기자 kimmark@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형규기자

김인호 문경시의회의장 동정

김인호 문경시의회의장은 19일 오전 11시 국군체육부대 선승관에서 열리는 제28회 국방부장
2019-09-18 09:40:48

장경식 경북도의회의장 동정

장경식 경북도의회의장은 18일 오전 11시 포항실내체육관에서 열리는 ‘2019 경상북도 생
2019-09-17 14:17:40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