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반

대구오페라하우스, 대구미술관 다음달 6일 토크콘서트 개최



대구오페라하우스와 대구미술관이 다음달 6일 미술관 2층 선큰가든에서 토크콘서트를 개최한다.

이번 토크콘서트는 시민들의 문화향수 기회를 확대하고 예술기관 간의 상호교류를 증진하기 위한 협업 프로그램으로, 지난 2015년부터 시작해 올해로 5년째 진행하고 있는 인기 행사다.

토크콘서트 주제는 오는 8월 제17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와 박생관의 회고전 등이다.

대구국제오페라하우스는 8월 재단의 첫 국제콩쿠르이자 대한민국 최초의 '성악 중심 아티스트 마켓;인 대구국제오페라어워즈를 시작으로 벨칸토 오페라의 정수 ‘람메르무어의 루치아’, 독일 베를린 도이체오페라극장과 협업한 ‘라 론디네’, 국립오페라단과 국립합창단•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등 대한민국 최고의 연주단체들이 총출동하는 오페라 ‘1945’, 광주시립오페라단과 합작한 베르디 중기 대작 ‘운명의 힘’ 등을 선보인다.

대구미술관은 강렬한 색채와 수묵/채색을 혼합한 독창적 기법으로 1980년대 한국 화단에 새로운 바람과 충격을 불러일으킨 작가 박생광의 회고전을 개최하고 있는 대구미술관은 피해가거나 거스를 수 없는 인간의 ‘운명’을 주제로 말한다.

불교방송 박수경 아나운서가 진행을 맡고 대구오페라하우스의 최상무 예술감독과 대구미술관의 최은주 관장이 패널로 참여한다.

이날 소프라노 이화영, 테너 이병삼 등 이번 오페라축제의 주역 성악가들이 오페라 ‘운명의 힘’ 중 ‘신이여 평화를 주소서’, ‘천사의 품에 안긴 그대여’ 등 아름다운 아리아들을 들려준다.

문의: 053-666-6174.

지난해 대구미술관에서 열린 토크콘서트 모습.


김혜성 기자 hyesun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혜성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