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경찰, 과학수사 발전 방향 제시하는 세미나 개최

과학수사발전연구회, 한국혈흔형태분석학회와 함께 진행

과학수사의 발전 방향성 제시를 위해 전국의 대학교수와 학자, 국립과학수사연구원, 현직 경찰관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 100여 명이 한자리에 모인다.

대구지방경찰청은 4일 오전 10시 무학마루에서 과학수사발전연구회, 한국혈흔형태분석학회와 함께 학술세미나를 개최한다.

이번 세미나는 ‘수사권 조정에 따른 과학수사 전문성 강화’라는 대주제로 열린다.

이날 세미나에서 박노섭 한림대 교수가 ‘수사구조 개혁 후 수사결과의 신뢰성 향상 방안’을 주제로 기조발표를 한다.

또 △홍성욱 순천향대 교수의 ‘법과학·현장과학 수사에서의 경찰 역할’ △서영일 국립과학수사연구소 흔적연구실장의 ‘예기에 의한 살인현장 재구성 사례’ △이미정 강원지방경찰청 검시조사관의 ‘혈흔형태분석 전문수사팀 운영사례’ △박희정 대구지방경찰청 경사의 ‘미제사건 신문전략과 현장 재구성’ 등 16개 주제 발표도 진행된다. 주제마다 참석자와 질의응답하는 시간도 마련된다.

이철구 대구지방경찰청장은 “진실발견과 인권보장이라는 형사사법의 두 가치를 실현할 수 있는 것이 과학수사다”며 “수사권 조정에 따른 국민의 신뢰도를 높이고자 과학수사의 전문성, 중립성, 공정성을 갖추는 데 더욱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대구지방경찰청 전경.


김지혜 기자 hellowis@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지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