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한국지구물리·물리탐사학회 포항 CO2 저장시설 지진 무관 발표…포항시민 반발

국내외 학계 CCS 위험성 수차례 경고

이산화탄소를 포항 영일만 해저에 저장하는 사업이 포항지진과 무관하다는 조사결과가 나오자 포항 시민들이 크게 반발하고 나섰다.

포항지역 50여개 시민·사회단체가 만든 ‘포항 11·15 지진범시민대책위원회’(범대위)는 28일 “최근 발표된 포항지진과 이산화탄소 실증사업 간 연관성 조사결과는 단순히 2017년 11월15일 발생한 지진의 연관성에 대한 조사에 불과하다”며 “앞으로 일어날 수 있는 지진유발과 심각한 환경오염, 누출시 질식사까지 할 수 있는 위험성에 대해서는 전혀 언급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한국지구물리·물리탐사학회는 앞서 지난 24일 ‘포항 영일만 이산화탄소 저장 실증(CCS) 사업과 포항 지진 관련성 조사연구’ 발표회를 통해 CCS 사업과 2017년 규모 5.4 포항지진 사이에 관련성을 보여주는 증거가 나타나지 않았다고 밝혔다.

범대위는 이 학회가 국내·외 자문을 활용한 분석에서 ‘포항 영일만 CCS 프로젝트의 포항지진 야기 가능성은 매우 낮았다’고 발표한 것에 대해서도 “이미 국내외 학계에서 CCS의 위험성에 대해 수차례 경고했다”고 반박했다.

범대위는 그러면서 미국 조지메이슨대 엘리자베스 박사가 과거 ‘CCS는 지진유발, 수질오염, 환경피해, 질식사고의 가능성이 있고, 과학적 연구보다 탄소 격리 위험성을 대중들에게 알려야 한다’는 내용의 논문을 발표한 것과 미국 스탠퍼드대 마크 조백 교수 연구진이 ‘이산화탄소 지중저장은 지진을 일으킬 위험이 있다”는 내용의 연구결과를 미국국립과학원회보에 발표한 사례를 제시했다.

또 서울대 김준모 교수는 논문 등을 통해 CCS가 지표유출에 의한 인간과 생태계 위협과 지반 융기 및 지진 유도 위험성을, 육군사관학교 오경두 교수는 지진 촉발 문제를, 가천대 김창섭 교수는 경제성 면에서 비현실적이라고 발표했다는 내용을 언급했다.

범대위는 “일부 국가에서 이산화탄소 감축을 위해 CCS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나, 선진국인 독일, 네덜란드 등에서는 대중 수용성 없이 사업을 추진하다 좌초한 사례가 있다”며 “지진발생에 따른 주민불안 해소를 위해 검증되지 않은 실증사업인 CCS 시설을 즉시 폐쇄하고 원상복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웅희 기자 woon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웅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