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박한이 음주운전 적발…도의적 책임 지고자 ‘은퇴’

삼성 라이온즈 베테랑 박한이가 27일 오전 음주운전에 적발돼 은퇴를 선언했다.
삼성 라이온즈 외야수 박한이가 음주운전에 적발됐다.

박한이는 음주운전 적발에 대한 도의적 책임을 지고 27일 은퇴를 선언했다.

삼성에 따르면 박한이는 이날 오전 9시께 자녀를 등교시킨 뒤 귀가 도중 대구 수성구 범어동 일대에서 접촉사고를 냈다. 사고 후 현장 출동한 경찰이 매뉴얼에 따라 음주측정을 실시했다. 그 결과 혈중알코올농도 0.065%로 면허정지 수준으로 측정됐다.

박한이는 지난 26일 대구 삼성라이온즈 파크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 경기를 마치고 자녀 아이스하키 운동 참관 후 지인들과 저녁 식사를 하는 과정에서 술을 마시고 귀가했다고 구단에 밝혔다.

사건 경위를 전달받은 삼성은 곧바로 KBO에 사실을 보고 했다.

박한이는 이날 고심 끝에 프로야구를 대표하는 베테랑 선수로서 음주운전 적발에 대한 도의적 책임을 위해 은퇴키로 결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한이는 “음주운전 적발은 어떠한 이유로도 나 자신도 용납할 수 없는 일이다. 변명의 여지가 없어 은퇴하기로 했다”며 “징계, 봉사 활동 등 어떤 조치가 있더라도 성실히 이행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무엇보다도 저를 아껴주시던 팬들과 구단에 죄송할 뿐”이라고 덧붙였다.

삼성은 사법처리와 KBO 징계와는 별도로 자체 징계를 내릴 예정이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헌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