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인구 2025년 200만명 이하로

27일 대구시 인구정책토론회 주제발표에서 추정
인구감소 추세 갈수록 가팔라져, 청년 인구 유출도 심각

대구의 인구가 2045년이면 200만 명 이하로 떨어질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청년 인구 유출 현상이 심화하는 등 소멸위험 주의 단계에 진입했다.

27일 대구시청 별관에서 열린 대구 인구정책 토론회에서 이상호 한국고용정보원 연구원은 ‘대구시 인구전략의 쟁점과 과제’라는 주제발표를 통해 “2045년 대구의 인구는 저위 추계(최악의 시나리오)로 199만 명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이 시기 중위 추계는 215만 명, 고위 추계는 232만 명이다.

그는 “현재 인구감소 추세를 보면 중위 추계 이하로 나오고 있다”며 인구감소가 갈수록 가팔라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대구의 인구는 2003년 253만 명을 정점으로 줄어들기 시작해 지난해 말 기준 245만 명이다. 15년간 8만 명이 줄어들었다. 전년에 대비해도 1만3천 명이 감소했다.

2018년 출생아는 1만4천400명이고 사망자는 1만4천 명이다. 400명이 자연 증가했다. 그러나 대구의 유출인구가 많아 사회적 감소 인구가 1만4천 명이다.

특히 20대 청년 인구유출 현상이 심각했다.

1995년부터 2018년까지 대구시 인구 유출은 30만5천 명으로 이 중 20대 청년 인구는 15만3천 명에 달했다. 지난해 기준 청년(15~29세) 인구 7천400명이 줄었다.

대구의 소멸위험 지수는 2013년 1.51로 저위험지역이었으나 지난해 0.87로 소멸위험 주의단계로 접어들었다.

인구 감소가 미치는 영향으로는 고령화로 인한 소비감소, 부동산 가격하락, 통폐합 권고 학교 증가, 노인부양 부담 증가, 고용률 악영향 등이 꼽혔다.

이를 극복할 수 있는 방안으로 대구시민 만들기, 양질의 일자리 기반 확충, 매력적인 도시환경 등이 제시됐다.

강명숙 대구시 여성가족청소년국장은 “대구시민 만들기 정책은 기숙사 생활비 보조, 수도권 귀향 우수청년 유치, 공공기관 이전 정착 지원 등이다”며 “청년유출인구의 83%가 일자리 사유로 수도권으로 이동함에 따라 청년 일자리기금 조성, 대학중심 창업문화 활성화, 고부가 서비스 육성 등 양질의 일자리 기반 확충 정책도 펼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