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황교안 대표, “이제 좌파폭정 맞서 시장경제 미래 여는 ‘정책 투쟁’”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당사에서 열린 "국민의 절망을 희망으로 만들겠습니다" 민생투쟁 대장정 마무리 기자회견에서 소회를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민생투쟁 대장정을 마무리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7일 ‘정책투쟁’으로 노선을 전환했다.

‘2020 경제대전환 프로젝트’를 추진키로 한 한국당은 문재인 정부를 향해 최저임금 결정 체계 개편, 근로시간 단축 대책 수립 등을 촉구했다.

하지만 패스트트랙 강행에 대한 철회와 사과 없이는 국회 정상화가 어렵다는 입장을 고수해 국회 공전은 길어질 전망이다.

황 대표는 이날 서울 영등포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2020 경제대전환 프로젝트를 수행할 당 대표 직속 위원회를 5월 말까지 출범시키겠다”고 말했다.

그는 프로젝트의 목표에 대해 “새로운 시장경제의 미래를 열어가는 데 있다”며 “활기찬 시장경제, 공정한 시장경제, 따뜻한 시장경제가 한국당이 추구하는 새로운 시장경제의 세 축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최저임금 결정체계 수정 △근로시간 단축과 미세먼지 저감 대책 △탈원전과 4대강 보 파괴 저지 등을 과제로 내걸었다.

정책대결을 위해선 국회를 열어야하지만 황 대표는 패스트트랙에 대한 정부·여당의 사과가 있기 전까지 국회 정상화가 어렵다는 견해를 고집했다.

제1야당의 존재감을 부각하는 강경 노선 견지를 선언한 것이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과의 1:1회담도 다시 한번 요구했다.

황 대표는 “민생을 챙기기 위해 국회 정상화를 간절히 바란다”면서도 “잘못된 패스트트랙에 대해 사과하고 철회한다면 국회에 들어가서 민생과 국민을 챙기는 일을 보다 가열차게 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반면 청와대는 황 대표가 국회 정상화를 위한 조건으로 패스트트랙 철회와 사과 등을 요구한 것과 관련해 “하루빨리 국회에서 생산적 논의가 진행되길 바라고 있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국회 정상화를 위해 청와대가 받을 수 있는 것이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국민들이 여러 분야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지적했는데, 결국 그것을 풀어내기 위해서는 국회로 돌아와 입법을 통해 국민의 생활이 바뀔 수 있도록 직접 발로 뛰어야 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 관계자는 황 대표의 패스트트랙 철회 및 사과 요구에 대해 “저희가 패스트트랙을 하도록 했다든지 한 것이 아니니 저희에게 물을 질문은 아닌 것 같다”고 밝혔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청와대, “조국 의혹 사실과 다르게 부풀려져, 인사청문회서 검증해야”

청와대가 21일 각종 의혹에 휩싸인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및 인사청문 대상자들에 대한
2019-08-21 17:20:22

유승민 의원, “문 대통령 취임사 위선 증명...조국 법심판대 세워야”

바른미래당 유승민(대구 동구을) 의원이 21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2019-08-21 16:17:09

청와대, 지소미아 연장 여부 이르면 내일 발표...김상조 “막판까지 고민”

청와대가 이르면 22일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연장 여부를
2019-08-21 16:17:00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