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DGB금융그룹, 2019년도 1분기 순이익 1천38억 원

DGB금융그룹(회장 김태오)의 올해 1분기 실적이 1천38억 원을 기록했다.

DGB금융그룹는 2일 실적발표를 통해 2019년도 1분기 그룹 연결기준 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13.1% 증가한 1천38억 원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특히 불안정한 대·내외 경제 여건 속에서도 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큰 폭으로 증가한 것은 전년 말 인수한 하이투자증권을 포함한 비은행 계열사들의 견조한 이익 때문으로 분석된다.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2.8% 증가한 1천330억 원을 시현했으며 핵심 수익성 지표인 ROE(자기자본 순이익률)는 9.49%로 전년 동기 대비 큰 폭으로 개선됐다.

그룹 총자산 역시 하이투자증권 인수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13.4% 성장한 78조 원을 달성했다.

그룹 주력 계열사인 대구은행의 영업이익과 당기 순이익은 각각 1천150억 원, 878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7.7%, 8.1% 감소했다.

하지만 대손 충당금은 전년 동기 대비 4.5% 감소한 425억 원을 기록해 향후 적정 성장성 회복 시 당기 순이익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총대출과 총수신은 각각 3.4%씩 증가한 36조6천억 원, 44조8천억 원이며, BIS자기자본비율은 전년 동기 대비 0.35%포인트 개선된 15.09%를 기록하며 양호한 수준의 자본적정성을 유지하고 있다.

한편 비은행 자회사인 하이투자증권, DGB생명의 1분기 순이익은 각각 167억 원, 98억 원이며, DGB캐피탈 역시 전년 동기 대비 크게 개선된 83억 원을 시현했다.

DGB금융그룹 관계자는 “국내 경기 악화에 대한 전망이 확산되고 대외 경제 역시 불확실성이 지속돼 수익성 및 건전성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동률 기자 leedr@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동률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