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대구·경북지역 올 1분기 수출, 전년 동기보다 감소해

올해 1분기 대구·경북지역 수출이 전년 동기 대비 감소했다.

지난달 30일 한국무역협회 대구경북지역본부가 발표한 ‘2019년 1분기 대구·경북 수출입 동향 및 평가 보고서’에 따르면 1분기 대구 수출은 19억3천만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0.8% 감소했다. 경북도 91억9천만 달러로 9.5% 떨어졌다.

대구 수출은 지난해 호조세였던 자동차부품 수출이 올들어 감소세를 나타냈다. 1분기 수출은 2억3천만 달러로 12.1% 감소했다.

주력 품목인 폴리에스터 직물도 부진이 지속되면서 9.0% 감소한 2억 달러를 기록했다.

또 지난해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던 산업기계는 세계경기 둔화에 대한 우려가 반영돼 2.5% 감소한 1억8천만 달러로 나타났다.

경북 수출도 어려움은 마찬가지였다.

2017년과 지난해 지속됐던 철강 단가 상승효과와 신제품 개발 영향이 사라지면서 수출은 22억1천만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4.1% 감소했다.

무선통신기기 수출은 32.7% 감소한 13억 달러로 조사됐다. 무선통신기기는 중국의 비중이 대부분 차지하는데 무선통신 관련 부품 수출이 전년 동기 대비 67.2% 급감했다.

김승욱 무역협회 대구·경북본부장은 “올해는 보호무역주의 확산 및 세계경기 둔화라는 대외적인 여건으로 인해 지역 기업이 수출에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수출기업의 근본적인 체질개선과 유관기관의 적극적인 지원사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종윤기자

대구 고속로도서 버스 빗길 미끄러져 1명 사망

22일 오후 3시55분께 경부고속도로 동대구 분기점에서 시외버스가 빗길에 미끄러져 추락하
2019-09-22 16:59:06

시민단체 태풍 속 마라톤 강행 달서구청 비난, 구청장은 사과

우리복지시민연합(이하 복지연합)이 태풍 경보에도 달서 하프 마라톤 대회를 강행하려고
2019-09-22 16:37:50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