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소방, 119회선 전화국 및 통신구 이원화 완료

대구소방안전본부
대구소방안전본부가 안정적인 119 신고접수를 위해 119 신고 회선의 전화국 및 통신구 이원화 작업을 완료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작업은 지난해 KT 아현지사 통신구 화재 당시 서울 중구, 서대문, 마포구 일대 통신장애가 발생해 완전복구까지 일주일 소요된 것을 계기로 진행됐다.

지금까지 휴대 및 일반전화를 포함하는 지역 내 모든 119 신고는 KT 전화국을 거쳐 대구소방 119종합상황실로 연결돼 소방출동 전 과정이 시작됐다. 119회선은 119종합상황실이 최초 구축된 2000년부터 KT의 1개 전화국과 통신구를 통해서만 연결돼 있었다.

이번 사업을 통해 KT와 대구소방안전본부는 KT 전화국과 119종합상황실간 119회선이 2개의 서로 다른 전화국과 통신구를 통해 연결, 화재 등 재난 상황에 대비할 수 있게 됐다.

119종합상황실 측은 “소방본부청사의 회선연결을 위해 소방본부 주변에 119 통신주를 신규로 설치하는 등 어려움이 있었지만 KT의 적극적인 협조와 지원으로 이원화를 구축하게 됐다”고 밝혔다.

김지혜 기자 hellowis@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지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