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신 북방시대' 포항 영일만∼러 블라디보스토크 통일 페리 추진

경북도가 신 북방시대를 맞아 기업을 위한 통상확대 전략을 마련했다.

△러시아시장을 겨냥한 판로개척 지원 △연해주 해외사무소 개소 등 국제협력 네트워크 구축을 통한 통상기반 강화 △북방 연결 SOC 기반확충 등이 그것이다.

포항시는 통일 페리 운항 추진을 통한 환동해권 교류의 중심지가 되겠다는 비전을 설정했다.

경북도와 포항시는 27일 서울 은행회관에서 열린 대통령 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회(위원장 권구훈) 4차 회의에서 정부의 신북방정책과 연계한 통상 확대 전략과 방향을 설명했다.

27일 서울 은행회관 2층 국제회의실에서 열린 대통령 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회 4차 회의 모습. 경북도와 포항시는 이날 정부의 신북방정책을 연계한 통상정책 전략과 비전을 밝혔다. 경북도 제공.
이날 회의에서 발표한 지자체는 경북도, 포항시, 강원도, 울산시 등이다.

경북도는 먼저 러시아 시장을 겨냥해 온-오프라인 마케팅을 추진한다.

이를 통해 전략품목 인큐베이팅, 로드샵 및 인터넷몰 운영, 수출마케팅으로 판로 개척을 지원하는 것이다.

아울러 카자흐스탄, 우즈베키스탄, 몽골, 중국 동북3성, 터키를 전략시장으로 삼고 한류 확산을 기회로 경제영토를 확장한다.

이를 위해 중소기업 수출 성공사다리 지원으로 단계별 수출기업을 양성하고 마케팅을 지원한다.

27일 서울 은행회관 2층 국제회의실에서 열린 대통령 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회 4차 회의에 참석한 위원들과 지자체(경북도, 포항시, 강원도, 울산시) 관계자들의 모습. 경북도와 포항시는 이날 정부의 신북방정책을 연계한 통상정책 전략과 비전을 밝혔다. 경북도 제공.


올해 안에 연해주에 해외사무소를 개소하고 북방국가 해외자문위원도 새로 위촉해 통상 첨병으로 활용한다.

또 이르쿠츠크주, 연해주, 길림성 등 자매우호도시와 협력을 강화해 러시아, 유라시아를 통상 거점화한다.

특히 이날 회의에서 경북도는 경북~북방을 잇는 SOC기반 확충을 위해 국가 차원의 지원을 강력 건의했다.

현재 추진중인 △영일만항 건설 △동해안 고속도로 △동해안 철도 복선 전철화가 이뤄지면 경북은 물론 국가적으로도 육로, 철로, 항로를 함께 활용해 북방진출 인프라 시너지 효과를 높일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포항시가 추진하려는 통일 페리는 포항 영일만~북한 고성~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를 오가는 여객선이다. 남북관계 영향을 감안해 중장기적인 과제로 추진될 것으로 보인다.

포항과 일본 기타큐슈·후쿠오카와 블라디보스토크를 오가는 페리의 시범 운항도 추진한다.

박노선 경북도 국제통상과장은 “북방경제협력은 경북의 신성장동력인 만큼 모든 역량을 집중해 신북방시대 새바람을 경북에서 일으켜 기업이 유라시아로 뻗어나가도록 하겠다”며 인프라 조기구축과 수출지원을 위한 국가 차원의 지원을 당부했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