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혹시나 했는데, 역시나’ 연설, 국민은 답답하다

한국당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 교섭단체 연설 꼬집어

자유한국당이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의 11일 교섭단체 연설과 관련, ‘혹시나 했는데, 역시나’ 연설이었다고 꼬집었다.

한국당 김현아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집권여당의 원내대표는 국민의 고통에 대한 반성과 사과는 없이 핑계와 변명 그리고 공허한 청사진의 도돌이표로 일관했다”면서 “아전인수 격으로 잘된 일은 우리가 잘한 것이요, 잘못된 것은 모두 야당과 국민이 협조하면 될 일이라는 오만하고 편협한 인식에 국민은 울화통이 치민다”고 비판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는 소득주도성장이 사실상 실패하자 ‘포용국가’라며 말을 바꾸었지만, 본질은 세금 퍼주기 복지 확대일 뿐이다. 막대한 재정 소요는 결국 국민들이 내는 세금”이라며 “민주당의 契酒生面(계주생면)으로 대한민국의 그늘이 더욱 짙어지고 있다. 민주당은 이제라도 총선용 표몰이 포퓰리즘을 접고 건강한 자유시장경제로 돌아오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이창재 기자 lcj@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창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