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칠곡군 예방적 감사로 지난해 26억 원 예산절감



칠곡군은 지난해 예산 가운데 예방적 감사를 실시한 결과 26억 원 상당의 예산을 절감했다.

군은 2018년도 한 해 동안 139건의 공사·용역·물품 구매 등 501억 원에 대한 일상감사 및 계약원가심사를 실시해 26억 원(5.3%)을 절감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경북 도내 평균 절감률이 2.9%인 점을 고려하면 23개 시·군 중 최고 높은 절감률로 절감액 측면에서도 경주·영천·포항시 다음으로 많은 예산을 절감했다.

2018년도 일상감사 및 원가심사 절감액 26억 원은 과다 산정된 물량수정 및 합리적 공법적용으로 공사금액 23억1천만 원, 용역 2억5천만 원, 물품구매 7천800만 원 등이다.

군은 지방재정의 건전하고 효율적 운용을 위해 2010년도부터 심사 제도를 시행해 잘못 산정된 물량 및 단가, 각종 제 비율을 조정하기 위해 노력했다.

또 현장중심의 심사를 통해 불필요한 공정을 축소하고 효과적인 공법을 도입해 설계오류로 인한 예산낭비를 최소화했다.

백선기 칠곡군수는 “앞으로 합리적 공법선정과 적정한 원가산출을 통해 무조건식 예산절감 보다는 완성품에 대한 품질 향상과 균형 있는 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전문성 향상과 재정 절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은 칠곡군청 전경


이임철 기자 im72@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임철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