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스포츠 관람객 확진…관중 입장 여부 두고 논쟁

프로스포츠 경기장 관중 입장이 제한적으로 허용된 이후 관람객 중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관중 입장률을 두고 경기장 관람객과 관련 종사자들이 설왕설래하고 있다.관람객은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경기장 관중 입장 제한을 대부분 찬성하고 있다. 하지만 스포츠 관련 종사자는 경제적인 측면에서 관중 입장률을 높여야 한다는 주장이 팽팽히 맞서고 있다.지난 4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와 두산 베어스 경기를 관전하던 관람객 1명이 8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이 소식에 지역 프로스포츠 관람객들은 불안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다수가 한 곳에 모인다는 점과 완벽하지 못한 코로나19 방역시스템에 대해 걱정했다.이상철(34·달서구 성당동)씨는 “경기장 내 통로 및 상가에서 여러 명이 음식물을 같이 먹거나 소수가 마스크 착용을 하지 않는 모습을 보면서 많은 인원의 관중 입장은 시기상조라는 생각이 든다”며 “구단 측에서 철저한 확인 절차를 거치도록 하고 있지만 다중이 모인다는 사실 하나만으로도 감염 가능성을 높인다. 완벽한 감염 방지 체계를 구축하기란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전했다.반면 프로스포츠와 관련된 종사자들은 관중 입장 허용 확대를 적극 찬성하고 있다.경제적인 이유가 가장 크다.각 프로스포츠연맹의 자료를 보면 지난해 지역 구단의 입장 수입은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가 59억2천만 원, 프로축구 대구FC는 22억2천만 원을 기록했다.구단 운영부터 상가, 용품 판매까지 여러 관련 업종의 매출까지 고려한다면 지역 스포츠 시장 규모는 수십 배 커진다.코로나19 사태로 올해 매출은 없다시피 하다는 게 지역 구단 관계자의 설명이다.특히 경기 개최 여부에 가장 큰 영향을 받는 곳은 경기장 내 상가들이다.올해 프로스포츠가 무관중으로 진행돼 영업을 제대로 못 했고 특히 프로축구는 경기 수까지 줄면서 경제적 타격이 큰 상황이다.구장 내 상가를 운영하는 A대표는 “주변 상인들은 ‘코로나19보다 경제적 타격으로 먼저 죽겠다’고 농담할 만큼 수입이 없어 어려움이 많다”며 “개인적으로는 감염 우려를 무릅쓰더라도 관중 허용 범위가 더 늘어났으면 하는 바람이 솔직한 심정”이라고 말했다.지역 프로스포츠 구단 관계자는 “구단 수입이 급격하게 떨어진 문제도 크지만 관람객 중에 확진자가 나왔을 때 대응에 대한 문제도 있어 난처한 입장”이라며 “확진자가 나온 만큼 방역 및 입장 절차를 다시 한번 점검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밝혔다. 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

김천 코로나 19 26번째 확진자 발생, 25번째 확진자 부인

김천시에서 4일 코로나 19 확정판정을 받은 25번째 확진자의 부인도 확진판정을 받아 26명으로 늘어났다.김천시는 4일 검사 결과 확진 판정을 받은 A 씨(68·김천시 평화남산동)의 부인 B 씨(62)에 대해 5일 오전 코로나19 검체검사를 진행한 같은날 밤 9시께 확진 판정을 받아 안동의료원으로 후송했다고 밝혔다.이에 앞서 지난달 29일 A 씨의 며느리 C(37) 씨는 자기 차량을 이용해 김천을 거쳐 경산을 방문했다가 같은 달 31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C(37) 씨의 확진판정 후 보건당국은 밀접접촉한 A 씨에 대해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했으나 음성판정이 나오자 자가격리했다. 이후 A 씨가 발열 등 증상을 보였고 5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안동의료원에 입원했다. 안희용 기자 ahyon@idaegu.com

김천 4개월만에 확진자 발생…25번째 확진자

김천시에 거주하는 A(68·25번째 확진자) 씨가 지난 4일 코로나19 검사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아 안동의료원에 입원했다. 이는 지난 3월18일 김천에서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4개월여 만의 발생으로 보건당국이 긴장하고 있다.5일 김천시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29일 성남시에서 온 친인척과 김천의 한 식당에서 함께 식사했다.이날 A씨와 함께 식사한 친인척 중 B씨(37), 4개월 여야, 그리고 C(62)씨가 A씨에 앞서 경산에서 자가격리 중 확진 판정을 받았고 경산에 거주하는 B씨의 이모 D씨(55)도 확진판정을 받았다. 당시 A씨도 코로나 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고 자가격리에 들어갔지만 자가격리중 발열 등 증세를 보여 검사를 받았다.김천시보건소는 A씨가 방문한 식당 종업원 1명을 자가격리했다. 안희용 기자 ahyon@idaegu.com

청도 해외 유입 50대 남성 코로나19 확진

청도군에서 해외 유입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명 추가됐다.이로써 청도군 총 확진자는 143명, 경북 총 확진자는 1천362명(경북도 3일 0시 집계 기준)으로 늘어났다.3일 청도군보건소에 따르면 확진자는 카자흐스탄에 거주하다가 지난달 20일 귀국한 한국인 남성 A(50)씨다.A씨는 귀국 다음날 청도보건소에서 받은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아 2주간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 A씨는 자가 격리 해제를 위한 2차 검사에서 진행한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씨는 현재 안동의료원에서 입원 치료 중이다.A씨와의 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김산희 기자 sanhee@idaegu.com

경산서 생후 4개월 여아 코로나19 확진

경산에서 생후 4개월 된 여아(경산 640번째 확진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2일 경산시에 따르면 이 여아는 지난 1일 확진판정을 받았고 지난달 31일 확진 판정을 받은 엄마(37)와 함께 경북대병원에 입원중이다.여아 엄마는 지난달 5일 경북 지역감염 발생 이후 26일 만에 확진 판정을 받았다.여아는 엄마와 함께 성남시 188번 환자와 접촉해 격리중이었고 지난달 30일 증상이 발현돼 다음날 코로나19 검사 후 확진 판정을 받았다.관련 접촉자 4명은 자가격리 중이며 친적집을 제외하고 지역 이동동선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경산시 확진자는 640명, 경북은 1천361명으로 늘었다. 남동해 기자 namdh@idaegu.com

대구 경명여고 3학년 학생 코로나19 확진…원격수업 대체

대구 경명여고 3학년 학생이 코로나19 검체 검사에서 양성판정을 받았다.경명여고는 원격수업으로 대체했다. 대구시교육청에 따르면 이 학생은 등교 전 자가진단에서 코로나19 증세를 보였으며, 검사를 통해 지난 1일 밤 늦게 확진 판정을 받았다.이 학생은 발열증상이 나타나자 등교는 하지 않았지만, 월요일과 화요일에는 등교한 것으로 알려졌다.밀접 접촉자는 고3 전교생 220여 명과 교직원 40여 명, 이 학생이 다닌 학원 수강생 20여 명 등이다. 감염경로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대구시교육청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학교는 전교생의 등교를 중지시키고 원격수업으로 전환했다”며 “교내에 선별진료소를 설치해 밀접 접촉자에 대해 검사를 벌일 예정이다”고 말했다. 김창원 기자 kcw@idaegu.com

(종합)대구 북구 K중 학생 코로나19 확진…원격 수업으로 대체

대구 북구의 K중 3학년 학생이 코로나19 확진 환자로 판명났다.12일 현재 이 학교는 등교를 하지 않고 원격 수업으로 대체하고 있는 상태다.이 학생은 지난 11일 새벽기침 및 발열 등의 증상을 보여 등교 전 나이스 건강상태 자가진단 결과 등교중지 안내를 받았다.이에 이 학생은 담임교사의 안내에 따라 북구보건소를 방문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학생의 가족 5명은 검체검사를 실시한 결과 음성으로 판정났다.이 학생은 지난 10일 학교에 등교했을 당시 코로나19 임시증상을 보이지 않았다. 보건당국은 이 학교에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이 학생과 접촉한 같은반 학생 14명과 다른 반 학생 1명, 교사 9명 등 24명에 대한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김창원 기자 kcw@idaegu.com

경북식품과학마이스터고 교사, 코로나 확진…학교 2주간 원격수업

영천 경북식품과학마이스터고 교사가 코로나19 검체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경산에 거주하고 있는 20대인 이 교사는 지난 3일 기숙학교 학생, 교직원을 상대로 실시한 코로나19 전수검사에서 무증상 상태로 감염이 확인됐다.학교 측은 4일 기숙사에 입소한 학생들을 귀가 조처하고 2주간 원격수업을 하기로 했다.보건 당국은 감염 경로 등을 조사 중이다. 김창원 기자 kcw@idaegu.com

(종합)대구 상원중학교 학생, 코로나19 확진 판정…학교 5일 정상 운영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학생으로 인해 학교 폐쇄를 결정한 대구 상원중학교가 이 학생과 밀접 접촉한 학생과 학부모의 검체검사를 실시한 결과 모두 음성으로 판정돼 5일 등교 수업을 재게하기로 했다.이에 따라 2학년과 3학년 학생 홀수반은 등교해 정상적인 수업을 받을 수 있게 됐다.대구시교육청에 따르면 4일 이 학교 2학년 학생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이 학생은 등교를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특히 이 학생은 중2 학생이 등교하는 전날인 지난 2일부터 인후염 등 관련 증상을 보여 검사받은 결과 양성으로 나타났다.이 학생은 등교 개학 전에 증상을 보여 3일과 4일 학교에 나오지는 않았지만 학원에는 간 적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이 학생이 다닌 학원은 두곳으로 인근 영남중학교와 대서중학교 학생들도 상당수 다닌것으로 알려지고 있다.보건 당국은 역학조사관을 파견해 밀접접촉자 파악 등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김창원 기자 kcw@idaegu.com

대구 상원중학교 학생, 코로나19 확진 판정…8일 등교 재게

대구 상원중학교 2학년 학생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이 학교는 8일 정상등교 방침을 세웠다.보건 당국에 따르면 이 학생은 등교 전날인 지난 2일부터 인후염 등 관련 증상을 보여 검사받은 결과 양성으로 나타났다.이 학생은 등교 개학 전에 증상을 보여 3일과 4일 학교에 나오지는 않았다. 하지만 학원에는 간 적이 있는 것으로 파악돼 조사 중이다.보건 당국은 역학조사관을 파견해 밀접접촉자 파악 등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김창원 기자 kcw@idaegu.com

경산과학고 보건교사 코로나19 확진 판정…등교 수업 2주 연기

대구 달서구 월성동에 거주하는 경산과학고 보건교사 A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이에 따라 이 학교는 등교 수업 일정을 2주 연기했다.보건 교사 A씨는 지난달 30일 이 학교 학생들의 기숙사 입소를 앞두고 전체 학생 157명, 교직원 6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전수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경산과학고는 당초 1일부터 등교 수업을 예정했다.보건 당국은 검사 과정에서 이 교사와 동선이 겹친 교직원 9명, 학부모 3명을 밀접접촉자로 분류하고 검체 검사를 하고 있다. 김창원 기자 kcw@idaegu.com

경산과학고 보건교사 코로나19 확진 판정…등교 수업 2주 연기

대구 달서구 월성동에 거주하는 경산과학고 보건교사 A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이에 따라 이 학교는 등교 수업 일정을 2주 연기했다.보건 교사 A씨는 지난달 30일 이 학교 학생들의 기숙사 입소를 앞두고 전체 학생 157명, 교직원 6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전수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경산과학고는 당초 1일부터 등교 수업을 예정했다.보건 당국은 검사 과정에서 이 교사와 동선이 겹친 교직원 9명, 학부모 3명을 밀접접촉자로 분류하고 검체 검사를 하고 있다. 김창원 기자 kcw@idaegu.com

(속보)계명대 의대생 코로나19 확진…의대 건물 폐쇄

계명대 의대 본과 3학년 학생이 코로나19에 확진돼 의과대학 건물이 폐쇄됐다.29일 계명대에 따르면 이 학생은 전날 학교에 출입하려다 발열검사에서 열이 난 것으로 확인돼 검체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이에 따라 계명대는 의과대학을 폐쇄하고 방역 작업을 실시하고 있다.확진된 학생은 실습을 위해 학교에 등교했다.보건당국은 이 학생의 접촉자와 이동경로를 파악하고 있다.김창원 기자 kcw@idaegu.com